보안접속
   
    조행기,에세이  
조행기/에세이..

사진조행기

    낚시갤러리
낚시갤러리

우수갤러리

점주,선장갤러리

▶ 현재접속자
다시 돌아온 송도 감성돔
   조행기/에세이/꽁트  
☞ 퍼온글을 즉시 삭제됩니다. ●분기별로 우수조행기를 선정하여 재편집하며, 조그만 선물을 보내드립니다.
▶ ▶ 낚시가십니까? 디카를 가져가서 추억을 사진으로 담아오신후 사진조행기에 등록해보세요 ◀◀
  다시 돌아온 송도 감성돔    
   2018-07-11 (수) 16:43           카사블랑카  ( shdj007 )
   조행기

추천: 0   조회: 1990  
      
 

IP: 106.xxx.99    
다시 돌아온 송도 감성돔


최근 출조지는 참돔을 위주로 몇 군데 다녀보았는데
큰 조황을 없었다. 그저 상사리오 약간 벗어난 참돔들
이것으로는 양이 차지 않아 계속하여 타는 목마름의
강력한 입질과 파워를  몸으로 느끼고 싶어 하는
공통된 꾼들의 바램이리라.

목하 토요일 일요일의 날씨가 영원히 미지수인 것을
낚시꾼이 제일 싫어하는 바람 그보다도 주의보상황이다
그럼에도 꾼들의 강력한 출조 의지를  꺽기엔 역부족...

일단 일요일 새벽 주의보는 오전해제라는 막연함으로
출조 시간 등의  판단을 내리기가 참 곤란하다.‘
대략 몇 시 쯤 풀릴 것이라는 예보를 기상청이 해주면
우리는 그에 따라 오늘의 출조 시간만 정하면 되는데
이럴 경우 출조 시간의 선택은 영원한 꾼들의 몫이다.

통상 주의보의 해제예보가 오전이라면
7-9시에 해제될 가능성이 많다고 보고
요즘 핫 하다는 송도로 다시 돌아갔는데
원래는 3시반경에 미팅하여 송도로 가기로 했으나
상황이 변하여 6시 넘어서 낚시점에서
도착하기로 하였다.

낚시점 도착해보니 한분도 없다
이미 새벽에 왔다가 주의보라
전부 돌아들 갔다고 합니다.
그러면 우리가 일등도착이네요
일등 도착의 특전은 제일 핫한 자리
선점이 가능하지요.

이제는 해제만 되면 되는데 계속
기상청의 변화를 주시하고 밑밥준비하고
기다리니 8시에 해제 된다고 하네요.

그런데 꾼들이 없으니 우리가 타고가기엔
배의 기름 값이 너무 많이 던다고 전화하여 손님을
좀 모은 다음에 9시배로 나가기로 하였는데
소문에 핫 하다는 포인트는 바람이 세게 부는
장소라 좀 망설이다 그래도 지난번에 터진 것 빼고
14마리나 나왔다니 구미가 당기지 않을 수 없다.

핫한 자리는 별로 앉아보지 못하여
점주님으로부터 포인트 공략 법을 들어보니
3명이 낚시를 할 경우 발 앞 쪽에 있는
여를 기준으로 하여 오른쪽 에서 한사람
그리고 두 사람은 왼쪽에서 하는 게 좋다고 합니다.
수심은 대략 4-5미터권이라 하네요.

출조의 시간이 많이 남아서 이왕이면
채비를 해두자는 생각에 수심을 고려하여
2B 잠길 째 채비를 만든다고 만들었는데
나중에 채비 다하고 보니 가이드 구멍에  
원줄 만 끼워놓고 뽑지도 않은 상황에서
그만 채비를 완성해 버렸네요.
요즘 깜빡 깜빡합니다.

포인트 내리니 바람이 옆에서 엄청 분다.
그래도 포기는 곤란하여 열심히 던져 보았더니
메가리 씨알 별로인 넘이 올라온다.
멀리 던지면 그래도 괜찮은 씨알이 올라오고...

모두들 열심히 했으나 들 물이 많이 진행되니
그마져도 안 물고미끼만 던지는 순간에 없어집니다.
뭣이 물고간지도 모를 일입니다.
계속 낚시를 하여도 고기는 안 올라오니
라면 끓여서 식사를 합니다.

점심먹고 새로운 마음으로 출발을 해 봅니다.
그러던 중에 저쪽에서 하던 분의 낚시대가
느낌이 좀 다른 휨새가 보입니다.
분명히 감성돔 같아 보이는데
역시 뜰채를 대서 오라오는 것 보니
씨알은 별로 인 것 같습니다.

일단 조금 떨어진 곳에서 감성돔이
올라오는 것이 보이고
우리 쪽에도 올 가능성이 높아 보여
밑밥을 많이 쳐 봅니다.
조류의 흐름 까지도 반대로 바뀌니
더욱 열심히 품질을 해봅니다.

그러던 중에 계속 사라지던 미끼가 살아서 올라옵니다.
이럴 땐 분명히 감성돔이 들어왔다는 증거.....
밑밥치고 던져둔 찌가 잘금잘금 잘 갑니다.

서서히 잠기던 찌가 어느 순간에 찌가 보이지 않아서
원줄을 슬며시 감아보니 역시 원줄을 쫙 가져갑니다.
명백한 감성돔의 입질 이미 미끼를 삼키고 돌아선 상황
힘찬 챔질과 동시에 바닥에 걸리는듯하더니 허전해버려서
확인을 해보니 목줄이 도래부분에서 날라 갔네요.

재빠르게 목줄을 묶어서 다시 던지니
오른쪽으로 흐르면서 서서히 잠기던 찌가
어느 순간에 보이지 않을 정도로 없어집니다.
입질이 분명해 보이지만 확실한 바늘 걸림을 위하여
슬쩍 견제를 해보니 역시 덜컹 가져갑니다.

챔질과 동시에 밑으로 박습니다.
손맛이 감성돔이네요 힘 써는 것을 보니
씨알은 잘하면 4짜는 되겠다고 생각했는데
물위에 뜬 넘을 바싹 말라있네요
알을 이미 까고 난 모습으로 보입니다.
나중에 재어보니 사짜 까딱 까딱합니다.

잡은 고기 기포기틀어서 갈무리하는 중에
같이 낚시하던 분이 한 마리 걸었는데
어찌된 일인지 원줄이 팅 하네요 고기가
던지면 입질을 하니 많은수의 감성돔이  
들어온 것 같은데, 새롭게 채비를 다시
하여야 하니 안타깝습니다.

저 역시 고기 들어왔다는 생각에
더욱 열심히 해봤으나 조류가 발 앞으로
들어오고 바람이 세게 부니 원줄바람에 날려서
더욱 발 앞으로 찌가 들어오니 포인트를
벗어나 입질이 없네요.

같이 간 분이 3시배로 나가야 만이 오늘
약속된 분을 만날 수 있다고 하여 바로
철수 준비하였는데...
만약 5시에 나갈 수 만 있다면  
많은 감성돔을 잡을 수 있었을 텐데.

너무 아쉽네요.
며칠 전에 14마리나 잡았다는
말이 실감이 났습니다.
송도 또 다시 감성돔의 철이 돌아온 것 같습니다.
추천            
이름아이콘 布衣釣士
2018-07-11 17:44
회원사진
송도에도 감성돔이 돌아오고 시간이 너무 빠른 것 같습니다
아직 벵에돔 낚시도 제대로 못했는데... 감성돔이 벌써 돌아오니... 시간의 무상함인지... 감성돔의 반가움인지... 2018년 중반을 지나면서... 허랑한 시간을 보내는 스스로를 반성해봅니다
조행기 잘 읽었습니다^^
카사블랑카 제 생각에는 내만으로 알 낳으로 들어 왔다가
먼바다로 나가는 길에 잠시 들렸던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7/14 08:58
   
이름아이콘 꺼먹
2018-07-11 21:11
때깔이 참 이쁩니다~^^ 이제 감시 시즌 시작인가 봅니다. 조황 축하드립니다.
카사블랑카 색갈만 보아서는 붙 박이 처럼 씨꺼먼게 힘도 엄청 좋아보였는데 수심이 낮아서 그런지 별로 힘을 못써 는것 같았습니다 7/14 08:59
   
이름아이콘 웃는배꼽
2018-07-12 07:00
회원사진
송도에 요즘 감성돔이 핫한가 봅니다.
멋진놈으로 잡어신것 같습니다.
손맛 보신것 축하 드립니다.
수고 하셨습니다.
카사블랑카 내림감성돔이 붙은걸로 보이는데 잘 잡는 분들이
아마 그렁게 많이들 잡으시는가 봅니다
7/14 09:00
   
이름아이콘 함잡아보자
2018-07-12 10:40
이제 더위 시작인데
감시가 들어 오면 쫌 빠른듯.
그래도 가까운 곳에서 감시나와주면
우리 조사님블은 좋겠네요.
날더운데  고생하셨습니다.
카사블랑카 그러게 말씀입니다
이철이 좀 지나야 작은 사이즈가 들어오는데 올해는 유달시리 다른해와는 좀 틀리는 것 같습니다
7/14 09:01
   
이름아이콘 최강롯데
2018-07-12 13:58
회원사진
씨알좋은 감성돔이네여
잘보고갑니다
손맛축하드립니다
카사블랑카 아무래도 알을 낳고 나니 힘이 빠지는가 봅니다
곧 저넘들이 원기 보충하여 조사님들에게 멋진
손맛을 선사해 주리라 믿습니다
7/14 09:02
   
이름아이콘 아빠의청춘
2018-07-12 18:18
다소 긴 글이지만 읽는 동안 지루함 없이 재미있었습니다.
감성돔 소식을 전해주시니 살짝 긴장되기도 하네요...^^
카사블랑카 철수시간만 더 늦추었다면 좀더 재미있는 낚시가 되지 않았을까 하는 바램입니다
분명히 많은 수의 고기가 들어온것은 틀림없었습니다
7/14 09:03
   
이름아이콘 건건이
2018-07-21 14:05
언제봐도 멋진 녀석 질리지가 않습니닫.
카사블랑카 참으로 감성돔의 자태는 늠늠하고 아름답습니다
그래서 꾼들이 감성돔에 미치는가 봅니다
더위 잘 극복하시고 늘 즐낚하시기 바랍니다
7/23 14:53
   
 
  0
3500
   조행기/에세이/꽁트/낚시유튜브     Fishing Travel
● 조행기,꽁트란은 지난조황/출조후조담/낚시꽁트...등 을 형식없이 자유롭게 추억하고,이야기 하는곳 입니다.
● 낚시가십니까? 추억을 사진으로 담아오신후 사진조행기에 등록해보세요 ◀◀
     
분류
조행기 [617] 에세이 [81] 꽁트 [27] 유튜브 [14]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045 조행기   [도보낚시#4] 부산영도 태종대 냉장고 .. 6+6   자유낚시인 03/12(화)  1630
1044 유튜브   5시간 만의 첫 입질 드디어 걸었다 I 갯.. 8+6   잡다놓친고기 03/10(일)  1373
1043 유튜브   생각도 못한... 대물 21   布衣釣士 03/09(토)  4236
1042 유튜브   [도보낚시#3] 다대포 몰운대 서쪽 화손.. 7+6   자유낚시인 03/04(월)  1445
1041 유튜브   시간은 중요하지 않다 | 삼천포에서..... 6   낚시하는루파 03/04(월)  570
1040 조행기   겨울낚시는 실력의 영역인가... 운의 영.. 7   布衣釣士 03/02(토)  724
1039 조행기   손맛이 그리워 선상으로 6+6   카사블랑카 02/27(수)  805
1038 유튜브   영등철 숭어 낚시 5+2   잡다놓친고기 02/27(수)  831
1037 유튜브   [도보낚시#2] 가덕도 서쪽루트(천성만).. 8+8   자유낚시인 02/24(일)  1371
1036 에세이   활어회와 숙성회 10+10   북회귀선 02/21(목)  1171
1035 조행기   가보았다 외포방파제 15+15   정력대사 02/19(화)  6689
1034 유튜브   지심도 낚시 / 입질의 순간, 볼락회 6+6   낚시하는루파 02/17(일)  1273
1033 조행기   2018/19 칠천도 가덕도 학공치 낚시 8+8   견리사의 02/14(목)  1659
1032 유튜브   볼락낚시와 각재기국(전갱이국) 6+6   낚시하는루파 02/10(일)  922
1031 유튜브   [한마리만] 갯바위 낚시 느면 나오는 포.. 6+6   잡다놓친고기 02/09(토)  1588
1030 유튜브   냉동회 만들기 9+4   자유낚시인 02/03(일)  1648
1029 조행기   어찌된 영문인지? 9+9   북회귀선 02/03(일)  1641
1028 조행기   내가 바다가 되고... 미끼가 되고... 5   布衣釣士 02/02(토)  633
1027 유튜브   [한마리만]방파제 생활낚시도중 UFO찍히.. 9+8   잡다놓친고기 02/01(금)  1517
1026 유튜브   볼락과 버터의 만남, 그 환상적 궁합 5+5   낚시하는루파 02/01(금)  584
1025 에세이   " 아~~이렇게 끝이 나는 것인가? " 4+4   북회귀선 02/01(금)  503
1024 조행기   언행불일치가 만든 참패(慘敗) 5   布衣釣士 01/26(토)  1166
1023 유튜브   거제에서 제대로 즐기고 왔네요~ 5+5   낚시하는루파 01/24(목)  1975
1022 유튜브   제5화 감성돔 잡아내기 작전 ( 바닥을 .. 9+9   여섯개두개 01/21(월)  2174
1021 조행기   잘 놀고 잘 먹고 11+12   북회귀선 01/21(월)  1102
1020 조행기   실패에서 얻은 새로운 계책(計策) 6   布衣釣士 01/19(토)  755
1019 조행기   탈우? 13+13   북회귀선 01/15(화)  1293
1018 조행기   태종대 갯바위(아부나이) 출조기 1/6일.. 15   잡다놓친고기 01/14(월)  1660
1017 꽁트   학공치 소식 8   게르치왕 01/14(월)  2163
1016 조행기   제4화 전유동 낚시의 이해 7+7   루어스타일 01/08(화)  1966
1015 조행기   갈미등대 10+10   정력대사 01/08(화)  1755
1014 조행기   학꽁치가 사라졌다!!!! 13   mailasp 01/08(화)  1598
1013 조행기   남해 쪽 거의 떼고기 급 12+12   카사블랑카 01/07(월)  3196
1012 에세이   이러다가 올해는 몇개나 잃어버릴까? 11   파랑새40 01/05(토)  1275
1011 에세이   포의조사... 감사 인사와 새해 인사 5+5   布衣釣士 12/30(일)  672
1010 조행기   다대 내만 낫개 2018. 가을감새이 체포.. 8   마산꿀돼지 12/24(월)  2027
1009 조행기   감성돔 당고낚시를 해 보았습니다 8+5   박과장TV 12/23(일)  1770
1008 조행기   갯바위 낚시의 9가지 즐거움(9樂) 5+5   布衣釣士 12/22(토)  2261
1007 조행기   생생투데이 영상 재엎 7   카사블랑카 12/19(수)  918
1006 조행기   연승하러 다녀왔습니다 4   낚시하는루파 12/18(화)  678
1005 조행기   장항 방파제 5+4   케미 12/17(월)  1291
1004 조행기   삼천포에서 연꽝탈출했습니다 7+7   낚시하는루파 12/13(목)  901
1003 조행기   대물광어에 감성돔 35는 새끼로 보이네.. 9+9   카사블랑카 12/11(화)  1378
1002 조행기   두도 직벽자리 감성돔은 어디에? 8   루어스타일 12/11(화)  1157
1001 에세이   그리운 안경섬... 5+4   케미 12/06(목)  1134
1000 조행기   계속 황만 치고 다니니 11   파랑새40 12/02(일)  1279
999 조행기   해금강에서 모기친구와 함께(a.k.a 퍽퍽.. 6+6   낚시하는루파 11/30(금)  1032
998 에세이   KBS1 TV 생생투데이 사람과 사람들 촬영.. 5+5   카사블랑카 11/30(금)  1201
997 조행기   격조 있는 낚시... 격조 없는 낚시... 5   布衣釣士 11/29(목)  825
996 조행기   감성돔 대체미끼 어떤것이 유리한가? (.. 7+5   박과장TV 11/25(일)  1621
995 에세이   먹거리로 떠난 제주 힐링..... 4+4   손맛으로 11/24(토)  607
994 조행기   나의 미끼가 잡어층을 뚫을 수만 있다면.. 4+4   布衣釣士 11/22(목)  968
993 조행기   31시간의 녹운도 비박낚시 9+9   布衣釣士 11/19(월)  1540
992 조행기   감성돔 대체미끼 어떤것이 유리한가? 5+5   박과장TV 11/17(토)  1849
12345678910,,,20
사이버바다낚시의 광장 부산바다
사진조행기  
       비/즈/쇼/핑/몰       괜찮은상품!! 특별한가격!!              ■ 부낚비즈상품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 | 기사제보 | 공지사항 | 광고안내 |      해조FC운영진 | 동호회운영진 | 협찬업체코너 | 관리메뉴


Copyright ⒞ Since 2002.Mar By 부낚 All Right Reserved
대한민국 바다낚시의 메카 부낚    www.ybada.co.kr / www.bunak.co.kr
사업자번호:602-08-67249     통신판매업신고:영도-00041  Mail:dscoo@naver.com
부산시 영도구 태종로 327 (2F)      TEL: 070-8165-2224    H.P: 010-3837-2518
부낚계좌 : 부산은행 046-01-033431-1 최효규
개인정보취급방침     전자적표시등록
부낚은 SSL보안서버로 회원정보를
안전하게 보호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