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접속
   
    커/뮤/니/티
낚시이야기

낚시정보,뉴스

사는이야기

가입인사란

자유게시판

동호회코너

낚시토론/설문

맛집,멋집

낚시홍보,광고
    관/련/코/너
조 행 기

사진조행기

▶ 현재접속자
첫 출조의 추억
   낚/시/이/야/기 낚시와 관련된 이야기를 자유롭게 토론하고,이야기하는 곳      
☞ 본란은 낚시와 관련된 모든 이야기를 자유롭게 토론하고,이야기하는 곳입니다..- 2012/01/10 변경 -
* 낚시관련 질문은 질문답변코너를, 칭찬,질타게시물은 칭찬,질타게시판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낚시와 관련없는 이야기는 사는 이야기 란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홍보성게시물/극히 사적인조담/펀글/주관적,편파적인 정보의 실명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이동 됩니다.
   낚시정보,뉴스 |  사는이야기 |  가입인사란 |  자유게시판 |  맛집/멋집 |  동호회코너 |  낚시토론/설문 |  낚시홍보/광고 |  구인,구직 |  컴,모바일
  작 성 자 첫사랑  ( eschyles )    eschyles@naver.com
  작 성 일 2017-05-06 (토) 16:13
ㆍ추천: 0  ㆍ조회: 2147    
ㆍIP: 36.xxx.101
첫 출조의 추억
지금으로부터 40여년 전 제가 초등학교 4,5학년 쯤 되었을 때였다.

"아부지! 어디가?"
"으엉...!!!"
"또 낚시가?"
"니도 따라 갈래?"

낚시갈 때 늘 혼자가시던 아버지가 오늘은 웬일로 따라갈래 물어보신다.
신이나서 따라간다고 대답하고 집을 나서는데 양은 들통 하나를 손에 쥐어주신다.
부자가 낚시대 하나씩에 들통 하나씩 들고 출조길에 오른 것이다.

돌아올 때 쌩고생 할 줄은 꿈에도 모르고 그저 신이 나서 따라나선 것이다.
해서 도착한 곳은 산(배고개)넘어 신평동 저습지. 당시에 괴정동에 살았었다.

지금은 매립이 되어 공단이 들어서 있지만
당시에는 을숙도와 더불어 전국 최고의 철새도래지로 알려져 있던 곳이다.

낚시 대상은 붕어다.
미끼는 현장에 도착해서 모종삽으로 땅만 파면 나오는 지렁이다.

처음 접해보는 낚시에서 지렁이 미끼가 징그러운 줄도 모르고
아버지가 가르쳐 주는대로 바늘에다 끼우고 낚시대를 드리우는데
말 그대로 던지면 물고...던지면 물고...

잡힌 붕어가 몽땅 월척이 넘는 것이기에 가지고 간 들통에
붕어로 가득 차는데는 긴 시간이 필요치 않았다.

신나게 낚시를 한후...기쁨은 여기까지...ㅋㅋ
낚시를 그만하고 집으로 돌아가기로 하고 정리를 하고
들통을 드는데 왜그리 무겁던지...

버스정류장(종점)까지 가는데 팔 다빠지는 줄...
당시 신평동은 택시도 잘 안들어 오던 촌동네(?)라
할 수 없이 버스를 타야 하기에 들통을 손으로 날라야만 했다.
거기다가 버스 종점은 산중턱이라...

아버지는 낚시대는 어깨에 메고 한 손은 들통을 들고
또 한 손은 나랑 들통을 같이 들고 낑낑대며 버스종점까지...
대충 500m를 두 부자가 쌩고생하며...ㅋㅋ
에효...평생에 걸쳐 하는 고생 그날 다하는 줄 알았네요...

아뭏든 첫 출조의 추억이 좋은 기억만 있은 것은 아니었지만
아직도 아련하게 추억으로 남아 있습니다.
3년전에 작고하신 가친 생각이 날 때마다 그 시절이 너무나 그립습니다.
더구나 추억의 장소도 매립이 되어 사라져 버렸고...

개발이라는 명분으로 자연을 파괴하지 않고 그대로 보존했더라면...
지금쯤 신평동 저습지는 전국 최고의 붕어낚시터로 자리매김 했을 터인데...
너무 안타깝습니다.


   조/행/기........ 최근댓글 
ㆍ시적인 표현력이 아주 탁월하신 거 같
04/24
ㆍ꼭 올 것 같은 촉! 대를 접어야 하는
04/24
ㆍ정말로 오랜만에 들어온 부낚에 익숙
04/24
   함께갑시다....... 최근댓글 
ㆍ저도 선상 출조시 동행했으면 합니다
04/25
ㆍ첫~ 모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항
04/24
ㆍ문자 드렸습니다 ~~* 평일에도 오후
04/22
추천
이름아이콘 양산섭섭이
2017-05-06 16:34
IP:175.xxx.188
'첫사랑' 님이 선택한 글 입니다.
그 첫 낚시가 평범 했다면 이렇게
기억에 오래 남아 있지는 않을 겁니다!
아버님과의 추억 잘 간직하시고
아드님과 또 다른 추억거리 하나쯤
만드시는건 어떠신지요!^^
첫사랑 네...평범하지 않았기에 오래도록 기억에 남는가 봅니다.
고맙습니다.
5/6 16:51
   
이름아이콘 딱2
2017-05-06 17:14
IP:182.xxx.58
저의 부친은 어부입니다~ 어릴때 부터. 도다리.  붕장어(아나구)  꽃개. 칼치. 삼치 문어.  안잡아본. 어종이 없엇지요 ㅎㅎ. 지금은 자원이 고갈되서. 아쉽지만 ㅜㅜ 그때가 조안는데. 그립네요^^
첫사랑 개발이 모든 분야에서 좋은 영향만 끼친 것은 아닙니다. 나쁜 영향도 끼쳐 우리가 지금 아쉬워 하는 거구요...앞으로 개발을 하더라도 환경영향평가를 철저히 하여 자연이 파괴되는 일은 없어야 할텐데....바램일 뿐입니다... 5/6 17:43
   
이름아이콘 땡감시
2017-05-06 17:42
IP:121.xxx.151
회원사진
글속에 그리움과 아쉬움이
묻어납니다
옛추억을 돌아보면 그때
그시절이 엄청 그리울겁니다
누구나 한가지 이상은
가지고 계실겁니다 ^^
첫사랑 그리움이라는 것이 다시 만날 수 없다든지, 다시 볼 수 없다면 더욱 아쉽고 절실하게 다가오는 것 같습니다. 나이가 들수록 더해지는 것 같구요...이것도 늙어간다는 징조인가요....ㅠ.ㅠ 5/6 18:04
   
이름아이콘 초량블루스
2017-05-06 20:18
IP:42.xxx.43
아버님에 대한 그리움이 절절 하신것 같아
잠시 발걸음을 멈추고  뒤돌아 봅니다.......
첫사랑 모레가 어버이날이다 보니 잠시 그리움에 젖어 보았습니다.
더구나 건전한 취미생활도 물려주셔서 더더욱 그리워 집니다.
5/6 20:29
   
이름아이콘 최강롯데
2017-05-07 03:25
IP:125.xxx.197
회원사진
올려주실글잘보고갑니다
첫사랑 읽어주셔서 고맙습니다.^^ 5/7 06:16
   
이름아이콘 아빠의청춘
2017-05-08 17:52
IP:61.xxx.170
중2때, 동네 뒷동산에서 대나무를 잘라와서 어설프지만 꽂기식 낚싯대를 만들어 동네 소류지에서 민물낚시를 시작했지요. 어느 날 우연히 시장 낚시점에서 본 대나무 낚싯대가 너무 멋져 보여 앉으나 서나, 눈을 뜨나 감으나 눈에 아롱거리더군요. 몇 번의 망설임 끋에 아버지께 사 달라고 졸랐더니 어느 날 같이 가자고 하시더니 그 낚싯대를 사 주시더군요. 약 45년 전이라 다들 어려운 시절이었지만 낚싯대를 사서 품에 안겨 주시면서 빙그레 웃으시던 그 얼굴이 어슴프레 떠 오릅니다. 그리고 글을 쓰는 동안 살짝 눈물이 맺히네요...
첫사랑 풍족하진 못했어도 부모님 세대는 늘 자식들 생각뿐이었지요. 늘 감사한 마음뿐입니다.^^ 5/8 19:41
   
이름아이콘 건건이
2017-05-08 21:30
IP:113.xxx.98
저도 첫사랑님의 아버지 같은 아빠가 되고 싶네요 ㅎ
첫사랑 가장 평범한 인생이 행복한 인생인 것 같습니다. 그 속에서 잔잔한 기쁨이 피어나거든요...^^ 5/8 21:40
   
이름아이콘 이쁜다은이
2017-05-12 12:28
IP:223.xxx.147
낚시  저는  어릴때 가덕도 천성에서 살았기에 그때갯바위에 열기?
일명빨간고기라고 불리는걸  마음먹으멘 수백마리는 잡을수있었는데
말이죠
첫사랑 개발이라는 명분으로 자연이 파괴되는 일은 없어야 하는데 아직도 공공연히 저질러지는 것이 안타깝습니다. 도시의 아파트나 빌딩을 짓기위해 해저에 있는 모래를 마구잡이로 채취하는 것은 바다의 갯녹음 현상과 해변의 모래사장 유실로 부메랑이 되어 우리에게 돌아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곧 어족자원 고갈의 원인이 되고 있지요. 정말 안타까운 일입니다. 5/12 19:33
   
이름아이콘 물도깨비
2017-05-12 18:22
IP:59.xxx.224
가슴이 찡하네요
부자지간의 정감이 그대로 반영되여 읽는순간  뭉쿨합니다
사람은 추억을 먹고 사는가봅니다
건강하시고 안낚즐낚하세요  ^-^
첫사랑 첫 출조 후에 아버지가 낚시가자고 하시면 이런저런 이유를 대고 내빼기 바빴답니다. 첫 낚시가 넘고생스러워 철없던 마음에서 그랬지요. 그러다 철이 들고 부모님이 어찌 사시는지 이해하게 되면서부터 줄곧 따라가게 되었지요. 아버지는 평생을 중고등학교 교사로 봉직하면서 7남매를 키우시고 박봉의 월급이지만 당시에 관행이던 촌지 한번 받지 않으시고 강직하게 사셨지요. 5/12 19:42
첫사랑 낚시를 자주 다니신 이유도 철이 들어서 알게 되었답니다. 7남매를 키우면서 쪼들리는 살림에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고자 했던 맘이라는 것을요. 철이 든후 제가 먼저 낚시 안가시냐고 묻게 되었고 그렇게 함으로써 부모님의 맘을 이해하고 또 존경하고 더 나아가서 부모님처럼 부끄럽지 않게 사는 것이 무엇인지도 깨닫게 되었지요. 아무튼 너무 감사합니다. 행복하시길. 5/12 19:49
   
 
  0
3500
 
       악성댓글 , 악성게시물 !!!

      당신의 영혼과 대한민국을 갉아먹는 흉기입니다.
 
 
 
  [공지] 낚시이야기및 모든란에 적용되는 악성게시물,댓글 처리규정안내 ( 2008/07/05 ) 
   낚시정보,뉴스사는이야기가입인사란자유게시판맛집/멋집동호회코너낚시토론/설문낚시홍보/광고구인,구직컴,모바일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4284   진해명동 낚시배승객 전용주차장 마련 6   진해텍사스호 04-23 (월) 635
4283   출조시 신분증지참관련 사진으로 대체되나요?.. 12   갔다하면올빵 04-23 (월) 623
4282   영도 대어피싱 승선시 갯바위신발 필수 입니다.. 26+1   테크닉컬a 04-21 (토) 1794
4281   웅천대교에서 낚시가방 분실했습니다.. 14   김해깡낚시 04-14 (토) 1929
4280   감성돔 산란기간 아닙니까?? 28+6     녹슨바늘 04-13 (금) 2753
4279   황점 볼락 13   soleus 04-12 (목) 965
4278   개볼락 11   soleus 04-12 (목) 758
4277   바낙스 아이스박스 허위 광고 및 사기 16   아직은초보임 04-12 (목) 932
4276   고등어 1마리 1만원..! 16+16   깨돔 04-10 (화) 1645
4275   도다리회 한 접시 17+16   아빠의청춘 04-09 (월) 1140
4274   다들 조심하시길요~ 13   그랜짱 04-09 (월) 1119
4273   생활낚시터 쓰레기 문제,,, 17+21   안중지인 04-06 (금) 1167
4272   널부러진 쓰레기 12+11   아빠의청춘 04-06 (금) 853
4271    ‘주꾸미 금어기(5.11~8.31) .. 12   soleus 04-04 (수) 633
4270   피싱마트(신항)이면도로 낚시신발 분실 하신분.. 9   낚시걸인 04-04 (수) 872
4269   어한기에 여러분은 무얼 하시나요? 15+14   꺼먹 04-02 (월) 962
4268   아쉽지만....다음에 14+3   함잡아보자 04-01 (일) 988
4267   한국의 名 방파제 낚시터 9+7   아빠의청춘 04-01 (일) 1367
4266   TBC 다큐 "바다의 무법자" 일명 뻥치기 조업 .. 13+2   유군 03-23 (금) 1632
4265   분실물을찾읍니다 14   교정 03-23 (금) 1127
4264   마누라가 "미투 를 "... 돌아버려요 24     ogrima 03-22 (목) 2195
4263   2019 낚시박람회 부산 개최 13+1   soleus 03-22 (목) 1457
4262   선외기 인상 ㅜㅜ 13   딱2 03-21 (수) 975
4261   선상거치대 넘 비싸 욕실 수건걸이 변신 9+9   시그리 03-20 (화) 1313
4260   바다낚시 첫걸음 12+10   아빠의청춘 03-19 (월) 1258
4259   분실물을 찾읍니다 14   교정 03-18 (일) 1821
4258   낚시인 700만의 의미 10   북회귀선 03-14 (수) 1343
4257   기가막힙니다.혈압주의요 22+20     천공의눈 03-13 (화) 3823
4256   Goodbye 학공자님들!^^* 15+16   깨돔 03-10 (토) 1372
4255   서해안 알베기 쭈꾸미 축제 13+13   신마 03-09 (금) 1141
4254   잔 고등어 남획---10년 안에 씨 마른다 24+25   soleus 03-08 (목) 1654
4253   뻥치기 조업 금지 청원관련하여 19+15   천공의눈 03-06 (화) 1435
4252   낚시할때 오토바이(스쿠터) 이용... 12+13   안중지인 03-05 (월) 1695
4251   초보 바람상태 쉽게 볼수있는 앱 11     함잡아보자 03-05 (월) 3411
4250   날씨 또는 몰황 시 선비환불 하는지요? 12+5   북두칠성 03-04 (일) 1305
4249   단세포적인 발상 (데트라금지) 17   ogrima 03-02 (금) 1843
4248   3.1절에 시비 좀 겁니다~ 15+15   만경창파 03-02 (금) 1407
4247   테트라포트 낚시금지 조항에 대한 개인적 견해.. 10+10   꺼먹 03-01 (목) 1317
4246   한개의 검정봉지... 20     진호진혁아빠 02-28 (수) 2203
4245   송정공수마을 조황대물 19+7     낚시사랑회 02-26 (월) 3508
4244   부산 전역 테트라포드 낚시금지 조례 32+8     블루마린 02-25 (일) 3196
4243   학공치 회비빔밥 13+12   아빠의청춘 02-22 (목) 1522
4242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9   ogrima 02-15 (목) 798
4241   해수부장관님의 낚시관련법 개정에 대한 직접.. 10   카사블랑카 02-14 (수) 1705
4240   진정한 낚시꾼의 낚시는 무엇일까요? 25+5     생활낚시초보 02-08 (목) 2147
4239   낚시 부담금관련 청원글에 대해 8+2   천공의눈 02-08 (목) 1414
4238   갈치 10마리, 문어 5마리, 주꾸미 5kg으로 제.. 21+23     깨돔 02-08 (목) 4653
4237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입니다.. 17+8   아침뱃살 02-07 (수) 1872
4236   해수부 '낚시하려면 부담금 내라'..700만 낚시.. 18+1   물도깨비 02-06 (화) 1834
4235   입술 자주 부르트는게 낚시와 관련이... 17+16   만경창파 02-06 (화) 1036
4234   다대포 선비가 궁금합니다~ 14+10     그랜짱 02-03 (토) 2269
4233   무섭습니다.....및 질문 18     만다꼬 02-03 (토) 2365
4232   고기 잡는 것도 좋지만 안전이 최고 우선 16+4     미로1968 01-24 (수) 2712
4231   손맛 과 눈맛 (찌맛) 19+1     ogrima 01-16 (화) 2920
4230   안전유의 10+9     원이경이 01-10 (수) 2596
4229   낚시터 안전수칙과 기본 매너에 대해. 13     꺼먹 01-08 (월) 2167
4228   잘 부탁드립니다. 5+5   아무개 01-03 (수) 1532
4227   인사가 늦어 죄송합니다 8+7   천공의눈 01-03 (수) 1406
4226   낚시하면서 기억에 남는 물고기? 11+12     꺼먹 01-02 (화) 2050
4225   2018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3   후킹박 01-01 (월) 619
4224   올해의 마지막날 장비 지름의 종지부를 찍네요.. 9+8   영턱스 12-31 (일) 1539
4223   새해에도 뜰채질은 하고싶습니다^^ 14+14   뜰채조사 12-30 (토) 1017
4222   올해는 유독 감성돔 얼굴보기 힘드네요.. 14+15   꺼먹 12-26 (화) 1901
4221   영원히 끝나지 않을 문제. 낚시터 쓰레기문제.. 13+9   꺼먹 12-25 (월) 1117
4220   낚시후에만 느낄수 있는 희열을 살짝 알려드립.. 15   건건이 12-24 (일) 1705
4219   가덕도갯바위 현실 17+1     깔깔새조사 12-24 (일) 2611
4218   훌치기만 위험한가요? 15+7   거제생화낚꾼 12-23 (토) 1547
4217   천성에서 갈미 운행하는 선장님들 9+8   신마 12-23 (토) 1591
4216   북두칠성님 글에 공감합니다 4+3   몬스터피싱 12-22 (금) 846
12345678910,,,63
       부낚 비/즈/쇼/핑/몰       부낚이 책임하에 판매되는상품! 특별한혜택!            부낚포인트로 돌려드립니다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 | 기사제보 | 공지사항 | 광고안내 |      해조FC운영진 | 동호회운영진 | 협찬업체코너 | 관리메뉴


Copyright ⒞ Since 2002.Mar By 부낚 All Right Reserved
대한민국 바다낚시의 메카 부낚    www.ybada.co.kr / www.bunak.co.kr
사업자번호:602-08-67249     통신판매업신고:영도-00041  Mail:dscoo@naver.com
부산시 영도구 태종로 327 (2F)      TEL: 070-8165-2224    H.P: 010-3837-2518
부낚계좌 : 부산은행 046-01-033431-1 최효규
개인정보취급방침     전자적표시등록
부낚은 SSL보안서버로 회원정보를
안전하게 보호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