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접속
   
    커/뮤/니/티
낚시이야기

낚시정보,뉴스

사는이야기

가입인사란

자유게시판

동호회코너

낚시토론/설문

맛집,멋집

낚시홍보,광고
    관/련/코/너
조 행 기

사진조행기

▶ 현재접속자
볼락 식탐
   낚/시/이/야/기 낚시와 관련된 이야기를 자유롭게 토론하고,이야기하는 곳      
☞ 본란은 낚시와 관련된 모든 이야기를 자유롭게 토론하고,이야기하는 곳입니다..- 2012/01/10 변경 -
* 낚시관련 질문은 질문답변코너를, 칭찬,질타게시물은 칭찬,질타게시판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낚시와 관련없는 이야기는 사는 이야기 란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홍보성게시물/극히 사적인조담/펀글/주관적,편파적인 정보의 실명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이동 됩니다.
   낚시정보,뉴스 |  사는이야기 |  가입인사란 |  자유게시판 |  맛집/멋집 |  동호회코너 |  낚시토론/설문 |  낚시홍보/광고 |  구인,구직 |  컴,모바일
  작 성 자 검등여  ( mnbvc567 )    
  작 성 일 2021-12-02 (목) 12:33
ㆍ추천: 0  ㆍ조회: 2603    
ㆍIP: 61.xxx.87
볼락 식탐
안녕하세요
평소에 눈여겨 봐왔던 볼락구덕 탐사차 어제 밤낚시 다녀왔습니다.
흔히들 볼락낚시는 발낚시라 하는데 볼락은 구덕낚시죠.
구덕을 찾기위한 발낚시.
틀림없이 어느한군데 자기들 본부에 어마어마하게 모여있게 마련인데
그 본부를 찾았다하면 밤새도록 장대 휘두르느라 날새는줄 모르지요.
어젯밤에도 바람이 좀 불었지만 물때가 제대로 맞았는지 쫌 잡았습니다.

볼락낚시하다보면
젖볼락크기의 볼락이 젓가락만한 지렁이를 물고올라오는경우도 있고
폭발적인 입질에 미끼가 떨어져서 집에 갈까하다가
지렁이가 죽어 축늘어진걸 바늘에서 빼서 갯바위나 테트라위에 패대기쳐  
바짝마른것이 눈에띄어 혹시나하고 떼어다가 끼우니 무섭게 물고늘어지고
결국엔 그것마저 조금씩 떨어져서 없어질쯤
거짓말하나도 안보태고 바늘끝에 1mm정도
지렁이살점 붙어있는거 물고 올라오는경우도 있습니다.
한번은 볼락을 한마리 잡았는데 입바깥으로 무언가 삐져나와서 자세히보니
멸치꼬리였습니다.
자기 몸크기보다 더큰멸치를 삼켰는데 멸치대가리가 창자끝까지 들어가고 더이상
못들어가니 입바깥으로 삐져나온것인데 그상태에서 지렁이를 물고올라온것입니다.

저의 볼락밤낚시는 세칸반 경조 민장대에 바늘하나달고 미끼하나만 끼워서 사용합니다.
예전에는 바늘세개가 기본인 가지바늘채비를 주로 사용했었는데
지금은 어자원이 많이 줄어들었다는것이 실감되는데다
미끼손실도 줄일겸 바늘하나만 사용합니다.

볼락이 잘물어줄때는 초저녁부터 시작한다고했을때 민물새우 1인분 사가면
새벽 1시에서 2시쯤 미끼가 떨어지더군요.
다시 낚시방가서 미끼산뒤 포인트에 다시 가느니 섭섭하지만 그냥 집에 들어가버리는데요
어젯밤에는 혹시 모르니 민물새우 2인분 사갔는데
초저녁부터 아침까지 끊임없이 물고늘어지더군요
새벽 4시반쯤 미끼가 떨어졌는데 톱밥사이를 뒤지고 뒤져서 죽은새우몇마리 발견하여
몸통과 대가리분리한뒤 대가리만 끼웠습니다.
경험상 죽은새우는 몸통을 끼우는것보다 대가리만 떼어서 끼우면 입질이 빠릅니다.
결국에는 이것도 떨어져서 몸통을 끼웠는데 몇마리잡고난뒤
예전에 마른지렁이로 잡았던것이 생각이나서 새우꼬리만 끼우니 이것에도 물고 올라오더군요.
민물새우 2인분사가서 한마리..아니 새우한조각 안버리고 알뜰하게 낚시하고 왔습니다.
아무튼 대단하고 고마운 녀석들입니다.^^

어제갔던 그 구덕에서 잡은것은 거기있던놈들 전체의 10분의1도 안될거라 생각되는데
오늘밤에 또 가야겠습니다.
날이 점점 추워지는데 건강유의하세요. 감사합니다.


   조/행/기........ 최근댓글 
ㆍ앞전엔 오른쪽에서 많이 본것 같습니
08/24
ㆍ간만에 귀선의 글을 보는것 같습니다
08/24
ㆍ간만에 갯가 바람씨러 가션나 봅니다
08/22
   함께갑시다....... 최근댓글 
ㆍ낚시 좋아하는 1인입니다 물론 실력
09/22
ㆍ전번으로 문자 주세요 같이 출조해요
09/22
ㆍ안녕하세요 저도40대초반입니다 부
09/21
추천
이름아이콘 땡감시
2021-12-02 13:18
IP:223.xxx.140
회원사진
아고 축하드립니다
볼락의 맛진 구덕을
가지고 계시네요
부럽습니다
수고하셨습니다
좋은 정보도 감사드립니다^^
   
이름아이콘 웃는배꼽
2021-12-02 14:28
IP:115.xxx.75
회원사진
아주 멋진 냉장고를 보유하고 계신것 같습니다.
맛좋은 볼락 손맛 보신것 축하 드립니다.
지금 부터 볼락 제철인것 같네요
두고 두고 손맛 입맛 많이 보시길 바랍니다.
정보도 알차게 적어 주시어 도움이 많이 되었습니다.
수고 하셨습니다.
   
이름아이콘 as3357
2021-12-02 18:22
IP:1.xxx.164
저런 볼락 구디 포인트 하나 가지면 원없이 잡을건데~
부럽네요~^*^
주말 볼락 김장 해야 하는데 날씨때문에 오도가도 못하고
속만 태우고 있네요~
담주에 하면 되는데 저린 배추가 오는 바람에......
   
이름아이콘 날잡으면비
2021-12-02 20:14
IP:115.xxx.100
회원캐릭터
나만의 볼락 구덕
냉장고가 있어 부럽습니다..
따뜻하게 입고 출조 하시길..
잔 손맛에 마릿수 기대 해 봅니다..
   
이름아이콘 북두칠성
2021-12-02 20:29
IP:183.xxx.117
검등여님 반갑습니다.
저도 뽈락은 좀 한다... 생각을 하곤 했습니다.
말씀 한줄한줄  실 경험이 그대로 느껴지는 내용이며
공감하는 내용입니다.
가장 큰 공감은  뽈락 모인 곳을 찾는 것  정말 동의 합니다.
볼락은 노래미처럼 각 영역이 있는 것 아니라
여나 은신처 중심으로 떼거리로 있는 있는 고기이므로
하신 말씀 공감이 큰 부분입니다.
부디  좋은 장소 잘 관리 하시고
깨끗히 보존되기 바랍니다.
밤 기운 감기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조행정보 잘 보고 갑니다.
   
이름아이콘 아빠의청춘
2021-12-02 20:58
IP:119.xxx.168
ㅎㅎ 이렇게 놀라운 낚시이야기도 보게 되네요.
볼락의 식탐이 어느 정도인지 여러 사례를 통해 새롭게 알게 되는 것도 많습니다.
건강유의 하시고 볼락손맛 만끽하시기 바랍니다.
   
이름아이콘 가을속으로
2021-12-03 12:17
IP:211.xxx.253
구덕을 소유?)하셔서 참 부럽네요....ㅋㅋ
   
이름아이콘 건건이
2021-12-05 10:22
IP:110.xxx.235
정말 . 우럭/볼락은 식탐이 어마어마 하네요 ...
   
이름아이콘 케미
2021-12-05 13:46
IP:121.xxx.124
볼락을 좋아하는 사람인데
참 동의하는 내용들로 가득하네요
저도 구덕 찾아야 할 건데
걱정이네요
   
이름아이콘 통뼈
2021-12-07 22:28
IP:210.xxx.50
볼락의 시즌이 돌아왔네요,ㅎㅎ
   
이름아이콘 감성돌
2022-01-25 00:48
IP:221.xxx.238
밤낚시 볼락은 대충 좀 움직이는건 다 물고보는거 같습니다.
청개비 다떨어져서 집에갈려다 겟바위에 겟강구 잡아서 끼워서 던져도 잘 물고 올라오더군요.
   
 
  0
3500
 
       악성댓글 , 악성게시물 !!!

      당신의 영혼과 대한민국을 갉아먹는 흉기입니다.
 
 
 
  [공지] 낚시이야기및 모든란에 적용되는 악성게시물,댓글 처리규정안내 ( 2008/07/05 ) 
   낚시정보,뉴스 |   사는이야기 가입인사란 자유게시판 맛집/멋집 동호회코너 낚시토론/설문 낚시홍보/광고 구인,구직 컴,모바일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4764   낚시배들은 현금만되나요 7   우울호랭 09-21 (수) 688
4763   모든 조사님들의 낚시소원 11+10   카사블랑카 09-19 (월) 563
4762   제주도 해변 낚시꾼 사고 8   soleus 09-19 (월) 508
4761   "대장쿨러 사절" 입니다. 10+3   바다동경 09-14 (수) 762
4760   추석날 진해 갈치낚시 다녀온 이야기.. 9   mailasp 09-13 (화) 619
4759   주황색 구명복 습득하신분 3   아자클 09-10 (토) 368
4758   선상 낚시의 본전에 대한 고찰 8+4   꺼먹 09-07 (수) 575
4757   기름값 내려가는데 7   우울호랭 09-06 (화) 450
4756   진해갈치선상 낚시 준내만, 내만 가보신분계세.. 6   mailasp 09-05 (월) 353
4755   갯바위 낚시 선상낚시 장단점 비교 6   카사블랑카 08-30 (화) 589
4754   먼바다 선상갈치 4   불꽃열차 08-30 (화) 345
4753   이제 방파제도 갈곳이 없네요 9+9   청사포연가 08-26 (금) 1039
4752   갯바위 랑 방파제들 선비가 . . 15+1   우울호랭 08-15 (월) 1666
4751   선비가 치솟을 뻔했군요 , 5   잠복조 08-10 (수) 1150
4750   선상 대박 조황의 허와실 14+7   꺼먹 08-04 (목) 1259
4749   연장 갈등.폼생폼사? 7   잠복조 08-04 (목) 618
4748   나에 낚시 징크스 ㅜ_ㅜ 16+2   mailasp 06-30 (목) 1562
4747   졸복잡아주신분 14+1   무한궤도 06-20 (월) 1880
4746   가덕 외항포 5     정우성떠샤 06-04 (토) 2285
4745   간절곶방파제에 두고온 낚시대찾읍니다. 3   뽈라구다 06-03 (금) 915
4744   치어방류행사 핸즈밀리언 참석후기 5   cw베짱이 05-28 (토) 533
4743   습득물 쥔장 찾읍니다 6   as3357 05-14 (토) 1430
4742   기장 서은 낚시 뜬방 5만원하네요 3   mailasp 05-13 (금) 1767
4741   유류세인하 소식과 선비가 무슨 상관이죠..? 3+1   현우아부지 05-05 (목) 1349
4740   5월부터 금어기인 물고기 8+1   soleus 04-28 (목) 1466
4739   복어 99.9% 안전하게 요리해 먹는 법 12+13   카사블랑카 04-26 (화) 1067
4738   이소낚시대1호분실 5+1   야인 04-20 (수) 911
4737   기장,서생쪽 선비인상 한데요 15     mailasp 03-31 (목) 2158
4736   쓰고남은 갯지렁이(청개비) 10+10   as3357 03-22 (화) 1462
4735   동네 마트 학공치 10+6   토혜연 03-15 (화) 1549
4734   갯바위 표 맛있는 라면끓여 먹기 8+8   카사블랑카 03-14 (월) 1051
4733   선비인상 8+1   동네낚시황 03-12 (토) 1146
4732   점박이 망상어 5+1   토혜연 03-08 (화) 913
4731   제주 갑이 잡으러 다녀왔습니다. 6   하비솔트 03-06 (일) 326
4730   낚시금지구역 8+1     파랑새40 01-31 (월) 2805
4729   학꽁치소식 15     나만또물어 01-25 (화) 5632
4728   다대쪽 저렴한 선상 없을까요 4   mailasp 01-24 (월) 1397
4727   죄송, 분실물 찾습니다(후포방파제) 5   굼타의바다 01-23 (일) 822
4726   낚시밴드 이름 옆 숫자? 5+2   어득수 01-21 (금) 889
4725   길이 3m 산갈치 출현 7   아빠의청춘 01-09 (일) 1299
4724   점주조황을 올릴 때 9   소래소 01-04 (화) 1323
4723   제가 너무 많은 기대를 한 걸까요 9   남소룡 01-03 (월) 1268
4722   학꽁치 가덕에 붙었다고 판단 합니다. ^^ 13+13   북두칠성 12-28 (화) 1771
4721   부산시와 기장군과 해경은 왜 이럽니까? 26+33     청사포연가 12-23 (목) 6474
4720   바닥걸림없는 수심재기 4   카사블랑카 12-23 (목) 1322
4719   포항 칠포 간이역에 집어등 두고가신분(옮긴 .. 6+1   북두칠성 12-21 (화) 619
4718   Trigger finger에 대한 자료입니다 6   soleus 12-14 (화) 678
4717   중요한 것은 낚시를 하는 것_당부말씀 10+7   북두칠성 12-11 (토) 937
4716   방아쇠 수지 증후군, 낚시 하지말라 하시네요.. 7+6   북두칠성 12-09 (목) 804
4715   요즘들어 느끼는 낚시인 조황정보 9   헤이즐넛 12-07 (화) 1268
4714   다이와 서비스센터a/s 8+7   이호찌 12-03 (금) 796
4713   볼락 식탐 11     검등여 12-02 (목) 2603
4712   저의 낚시 냉장고가 먼곳으로 떠났습니다.. 6   건건이 11-24 (수) 1590
4711   무리한 낚시로 인한 신경장애 예방을 위한 조.. 8+7   꺼먹 11-20 (토) 566
4710   선비 6만원이 저렴하다고 생각하시나요? 12+2     mailasp 11-14 (일) 2339
4709   무리한 낚시로 인한 신경장애 주의 9+9   북두칠성 11-09 (화) 986
4708   오래간만에 릴 구입 12   검등여 11-03 (수) 1426
4707   갈치낚시 자주 가시는분 아가미 바늘 아세요?.. 7   붕어맨 10-17 (일) 1849
4706   조황정보에 대해 17+3   바람과함께 10-11 (월) 1797
4705   가자미의 종류 5   아빠의청춘 10-09 (토) 610
4704   찌멈춤매듭. 신기술.. 16+1     잠복조 10-04 (월) 2434
4703   부산동방파제 집어등 분실 13   나리타 09-20 (월) 1741
4702   낚시 추천하고 뺨맞은 이야기! 11+4   북두칠성 09-17 (금) 1757
4701   갈치낚시를 즐겨보자. (내만선상편) 14+7     꺼먹 08-23 (월) 2040
4700   갈치낚시 도보편 Q&A 11+5   꺼먹 08-20 (금) 1909
12345678910,,,74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 | 기사제보 | 공지사항 |      광고안내 | 협찬업체코너 | 관리메뉴


Copyright ⒞ Since 2002.Mar By 부낚 All Right Reserved
대한민국 바다낚시의 메카 부낚    www.ybada.co.kr / www.bunak.co.kr
사업자번호:602-08-67249     통신판매업신고:영도-00041  Mail:dscoo@naver.com
부산시 영도구 태종로 327 (2F)      TEL: 070-8165-2224    H.P: 010-3837-2518
부낚계좌 : 부산은행 046-01-033431-1 최효규     요청,문의사항는 운영진콜란을 이용해주세요.
개인정보취급방침     전자적표시등록
부낚은 SSL보안서버로 회원정보를
안전하게 보호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