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접속
   
    커/뮤/니/티
낚시이야기

낚시정보,뉴스

사는이야기

가입인사란

자유게시판

동호회코너

낚시토론/설문

맛집,멋집

낚시홍보,광고
    관/련/코/너
조 행 기

사진조행기

▶ 현재접속자
쎄리님의 의견해 대해 청년의 한 사람으로서 드리는 글
      세상사는 이야기  Life & Dream Life & Dream
☞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를 진지하게 고민하고,나누고,이야기하는 곳입니다.( 펀글은 자유게시판을 이용하세요 )
( 극히 단순내용의게시글/펀글/홍보/주관적,편파적인 정보의 실명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이동됩니다 )
   낚시정보,뉴스 |  사는이야기 |  가입인사란 |  자유게시판 |  맛집/멋집 |  동호회코너 |  낚시토론/설문 |  낚시홍보/광고 |  구인,구직 |  컴,모바일
  작 성 자 남소룡  ( dongukship )    
  작 성 일 2018년 10월 6일 토요일
ㆍ추천: 0  ㆍ조회: 811    
ㆍIP: 113.xxx.196
쎄리님의 의견해 대해 청년의 한 사람으로서 드리는 글
댓글로 달았다가 정식으로 말씀드리고자 글을 씁니다.

저는 아직 어린나이이고 쎄리님이 말씀하시는 바로 사회초년생으로서 한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요즘 어린 사람들이 배울 의지가 없어 보이고 공장에 일하러 오지 않는다고 하셨는데 이로 미루어 보아 쎄리님이 말씀하시는 직장은 중소기업 내지는 블루칼라 직장으로 생각됩니다. 직업에 귀천이 없음은 자명하나 요즈음 그런곳에 취업했다가는 명절에 당장  선배님 연배의 어른들로부터 공부못해 몸쓰러 다니는 놈 취직도 제대로 못한 놈 소리 듣습니다. 게다가 다 그런것은 아닙니다만 작은 기업일수록 처우가 열악하고 조직문화는 수직적이니 어떤 젊은이들이 애정을 가지고 일하려 하겠습니까. 쓴소리 남겨주신 여기 여러 선배님들도 당장 본인의 자제분들이 그런 회사에 다닌다면 좋아할 분 몇 없을 듯 합니다.

방법이 다를 뿐 요즘 젊은이들의 삶도 백번 치열했으면 치열하지 여유롭지 않습니다. (준)명문대학에 토익 900점대. 영어회화는 기본이고 한국사 기사 산업기사 등 각종 자격증까지... 이러한 자격중 한두개라도 보유하시려면 쉬우시겠습니까? 무서운 것은 이게 요즘 청년들 좋은 직장에 가기 위한 기본(!)스펙입니다. 바꿔 말하면 너도나도 이정도는 한다는 뜻입니다. 저도 그렇게 힘든 시간 거쳐 나름 이름있는 모 대기업에 일하고 있기 때문에 압니다.(자랑함이 아니고 고작 회사다니는 밥벌이에 자랑거리 아님도 압니다. 그런 힘든 시간을 저또한 거쳤기에 알고 있다는 의미로 썼습니다)

여러 선배님들의 소싯적 갖춰야 할 소양이 수직적 사고하에 헝그리 정신으로 대표되는 그것을 갖추는 것이였다면 수단이 달라졌을 뿐 요즘 젊은이들도 사회가 요구하는 소양을 갖추기 위해 치열하게 살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새로운 소양을 요구하는 개인주의와 경쟁 사회, 그리고 펜대굴리는 자만이 사람 대접 받는 사회는 선배님들께서 이때까지 만들어온 결과물입니다.

채용한 청년들이 노력이 부족하다? 과연 그 자리가 청년들이 노력하고 싶은 자리인지, 내 자식에게도 권할 자리인지 먼저 생각해봐주셨으면 간곡히 부탁드립니다.현대차 생산직 신입이 맘에 안든다고 욱해서 1주일만에 때려친단 얘기 들어보셨습니까? 맘에안드면 그만둘 자리가 아닌 좋은 기업에 입사한 친구들은 시키지 않아도 열심히 일합니다. 경쟁 사회에서 자기 자리 잃고 싶지 않으니까요.

청년들은 완벽하고 기성세대가 잘못되었다는 말을 하고자 함이 아닙니다. 청년들이 이런 모습을 하고있는 데에는 몇몇 일자리만이 사람대접 받고 살수있는 지금의 사회 구조적 원인이 있으며 지금 사회의 주역인 기성 세대라면 그런 청년들의 아픔을 봐주실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기성 세대의 눈에는 미숙한 청년들이 눈에 차지 않을 수도 있겠지만 청년과 기성세대가 비난보다는 서로 이해하는 노력이 있었으면 합니다.


   사는이야기 최근댓글 
ㆍ참새 와 마찬가지로 조류는 다 그런 가요 ??
18:29
ㆍ지상파 방송하고 하다 보니 아무래도 바빠서
02/16
ㆍ이제 원래 유명한분인데 더더 유명해져서
02/15
ㆍ 대신 도시어부 자주 나오시잖아요!^^ 아마
02/15
ㆍ적극 지지합니다 거가대교 통행료 정말 비쌉
02/10
ㆍ오 금연 하고자 맘먹어도 힘든데 좋은취지네요
02/05
ㆍ시간날꼭 정구독 해보겠습니다.
02/05
ㆍ금연.... 아래 글은 제가 서울출장 시 직
02/05
추천
이름아이콘 웃는배꼽
2018-10-06 09:29
IP:115.xxx.75
회원사진
비난보다 서로 이해하는 노력이 있었으면 합니다에
큰 공감을 느낍니다.
최근에주변 2~30대 친구들을 보면 개인적으로 정말 노력하는 친구들이 있는
반면 그런 현 위치가 오히려 과하다 느낄만큼 부족한 재질을 가진 친구들의 모습을
보면 쎄리님의 의견처럼 저역시 느끼어 지곤 합니다.
우리 때도 지금 때도 천차 만별의 분류의 사람이 공존 했지만
다만 부족하고 노력하지않고 현실을 등하시 하며 사는 친구에게
어느 누구나 아쉬움이 생기기 마련이 아닐까요?
앞의 세대가 이룬 결과물이 뒷세대라고 평가 해버리면 고개숙일수 밖에 없지만
소수의 사람들 모습(노력도 스팩도 없고 할 의지도없는)에 그다음세대엔
그소수의 친구들이 늘어 날까 싶은 생각을 세리님도 하신것 같습니다.
그저 개인 생각 입니다.
   
이름아이콘 송애
2018-10-06 11:50
IP:122.xxx.29
회원사진
소룡임 말씀 공감하는 부분도 많습니다.
하지만 제가 밑에 답글에도 한 줄 썼지만.
기성세대 부모임들이 공부 공부 하다 보니.
수능 400 만점에 120점짜리도 지방대학이나 전문대학 갑니다.
그런 점수 가지고 대학 나오면 어디 취직이 될까요.?
공부는 꼭 하고 싶은 사람 즉 실력이 있는 사람이 대학 가고
그런 실력이 안 되면 일찍 실업계 쪽으로 가야 하는데.
사회 구조가 그런 쪽으로 가지 못하고.
부모임들 뜻 따라 공부 하다 보니 너도나도 다 대학 갑니다.
공부 잘하고 나와도 대기업 취직하기 쉽지 않은데.
지방대학 거기다 실력도 달리면 취직하기가 쉽겠습니까.?
물론 우리 기성세대 탓도 없지 않지만.
본인들도 과감하게 부모임 설득 못 시켜 그냥 대학 나오다 보니.
어디 받아 줄 만한 곳이 있나요.
하루빨리 꿈 깨시고 자기 정석에 맞는 곳 찾아가는 것이 자기 인생 전체에
도움이 될 겁니다.
물론 제 글에 소룡임 하고 싶은 말씀 많을 줄 압니다.
사람의 생각이 다 다르다 보니 정답은 없습니다.
기성세대가 보니 답답해서 한소리 하고 갑니다.^*^
   
이름아이콘 건건이
2018-10-06 21:16
IP:110.xxx.235
보다 나은삶을 추구하기 위해서 지금은 이런 사무직종으로 너도 나도 몰리지만

또 한계가 드러나면 자정작용이 생기지 않을까 싶네요
   
이름아이콘 쎄리
2018-10-07 21:31
IP:58.xxx.99
아랫글쓴  쎄리입니다.
남소룡님  쓰신글 틀린말  없습니다.
요즘 청년들 경쟁 사회너무도 치열합니다.
90년대 학창시절과 비교시  안스럽기도 합니다
그러나 송애님/웃는배꼭님글에  보시면 저역시 개인적인 생각은 비슷합니다
다만  누군가는  그일을 강요할순없지만  해야만  사회
경제가돌아갑니다 그리고 다음세대  기술을 전수해야만
합니다
그리고 직장생활은   어딜기나 수직관계  명확하고 부당대우
태만등 아직도  그런경우의 조직들이 존재할겁니다
우리사화가 바뀐다  바뀐다해도  묵은때는 쉽게 빠지진
않습니다
저는IMF세대라  그당시  크나큰 시련을 직집격었습니다
부낚 선배님들께선  IMF보다  더무서운  보릿고개도
격었을거라  생각됩니다
IMF저는 아직도 무섭습니다  물론 지금 그때보다 더하지요
그당시 하루일당15000원 한달잔업포함 월60만원정도 서로할려고  하루면접20~30명씩  오더군요  그때제나이 23세였습니다
각설하고 저는요즘  기성세대와젊은세대  어떻게하면  같이
어울려 잘해쳐나갈까 딜레마에  빠져있습니다
너무 어렵습니다  칭찬하면 나퇴해지고  훈계하면 나가버리는
젊은친구  그래도 기다리며 한번웃으며 고생했다 한마디가
정답이라 생각하며  기다릴수밖에 없는거 같습니다
남소룡님  저의아랫글에대해 답해주신글  감사드립니다.
   
이름아이콘 제발한마리만
2018-10-11 20:05
IP:175.xxx.239
청년 실업률이 높아지는 이유가 딱 나오죠?
세상천지 내 입맛에 맞는 일이 어디있겠습니까?
요즘 대부분 못해도 전문대 이상은 졸업하는데..
너나 나나 내입맛에 맞고 돈많이주고 대우해주는 그런것만 찾으려니...
저는 현직 지자체 소속 환경 미화원입니다...
더럽고 돈적고 힘들고...그럼 직업으로 불렸지요
못배우고 무식한 사람들도 하기싫어 한다는..
그런데 지금은요 장난 아닙니다
4년 대졸은 물론이고 대학원.대기업출신등 소위 말하는 스펙 좋은 사람들도 도전 많이합니다
몇년 전부터 메스컴에 자주 나오죠
대우좋고 연봉좋다고...준공무원이니 공무원이니...
근데 그렇지도 않거든요...어디서 그런 헛 소문이 나오는지..
참 웃기지요...
그놈의 스펙이 어쩌고 저쩌고 따지며 좋은 직장만 다닐려고 하다가...이것도 저것도 안되니...
그사람들 쳐다도 안보던 여기 들어올려고 난리입니다
돈많이 주고 대우 잘해주면 최곱니까?
물론 최고 이겠지만...그러기 전에 자기 자신이 그런 대우를 받을 만한 사람인지 부터 알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잡어도 귀할때가 있는법...
낚시에 기본도 안되어 있는 초보가 쟁비만 좋다고 대물 감시 잡으려면 잡히겠습니까?

   
 
  0
3500
      세상사는 이야기  Life & Dream Life & Dream
☞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를 진지하게 고민하고,나누고,이야기하는 곳입니다.( 펀글은 자유게시판을 이용하세요 )
( 극히 단순내용의게시글/펀글/홍보/주관적,편파적인 정보의 실명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이동됩니다 )
   낚시이야기 |  낚시정보,뉴스 |  구인/구직 |  자유게시판 |  맛집/멋집 |  동호회코너 |  낚시토론/설문 |  낚시홍보/광고 |  가입인사란 |  컴,모바일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펀글은 자유게시판을 이용하시기를..   부낚 09-08 (수)  17106
2207   자동차에 묻은 새똥 처리! 1   북두칠성 02-19 (화)  14
2206   궁금 합니다~~ 3+3   딱2 02-15 (금)  361
2205   금연을 생각중이신 분에게...100%금연성공.. 10+6   자유낚시인 02-04 (월)  833
2204   거가대교통행료 우리도 동참합시다 4   제이 02-04 (월)  306
2203   청소 좀 합시다 11   불무리 01-25 (금)  488
2202   또 하나를 배우다. 5+1   케미 01-25 (금)  379
2201   거가대교 통행료 인하, 국민청원 동참하자.. 32+4   치어빼고다 12-27 (목)  1747
2200   부낚회원님들중 간판하시는분   쎄리 12-21 (금)  414
2199   좋은정보 공유합니다. 공짜사은품주네용!.. 5   걸면해초 12-19 (수)  526
2198   스텐파이프 판매하는곳 3   취미낚시 12-18 (화)  350
2197   선배님들 저희회사에서 이벤트 중입니다... 10   야매낚시꾼 12-17 (월)  649
2196   오늘이 대설이라는 날이래요 5   따스한커피 12-07 (금)  194
2195   올해도 한달 남았네요 6   따스한커피 12-03 (월)  182
2194   안골 생 굴 이 지금 제철인가요? 5+1   걸고보니가덕 11-30 (금)  534
2193   경부고속도로(언양~영천) 2   모비딕 11-30 (금)  342
2192   미세먼지가 많은 덕분에 6   따스한커피 11-28 (수)  234
2191   낚시대를 닦다보니 7   따스한커피 11-26 (월)  668
2190   매일 작업한 싱싱생굴 석화팝니다(수정)   안골신항만낚시 11-26 (월)  316
2189   감동적인 편지...(펀글) 8+7   만경창파 11-24 (토)  332
2188   뽈락시즌이... 6   따스한커피 11-23 (금)  360
2187   식사 맛있게 하세요 2   따스한커피 11-20 (화)  282
2186   고무보트 모터 에 관하여 9+6   딴따라나까 11-10 (토)  688
2185   갈치 볼락 무늬오징어 팝니다 1   대구초짜베기 11-08 (목)  529
2184   기장체육관 축제행사 3+3   비올라카나 11-07 (수)  388
2183   매일 작업한 싱싱 생굴 석화팝니다 8+1   안골신항만낚시 11-03 (토)  653
2182   날씨가 많이 추워져서.. 8   우마 11-01 (목)  311
2181   전도몽상(顚倒夢想) 12+12   깨돔 10-26 (금)  459
2180   보물이야기 12+3   부산아리랑 10-23 (화)  597
2179   낚시가방 찾습니다 12   붐비 10-18 (목)  803
2178   쎄리 님의 글을 보며...젊진않지만 젊은사.. 6   고등어갈치 10-08 (월)  894
2177   쎄리님의 의견해 대해 청년의 한 사람으로.. 5   남소룡 10-06 (토)  811
2176   교환 하고 싶은데 조언 부탁드려요 1   포항 10-05 (금)  465
2175   개구리 올챙이시절 모른다 11   쎄리 10-03 (수)  963
2174   3000포인트를 하사받음^^ 12   잠복조 10-01 (월)  505
2173   도야튜브 - 일요낚시 1차 이벤트 4   도야튜브 09-28 (금)  415
2172   태풍 짜미 11+11   soleus 09-26 (수)  583
2171   믿거나 말거나 - 그러나 한번쯤 읽어 보시.. 11   carlsenkim 09-11 (화)  1211
2170   음반을 내다^^ 15+16   비올라카나 09-07 (금)  629
2169   차량 세금,유지비에 대해 아시는분 도움요.. 12   걸고보니가덕 09-06 (목)  928
2168   아름다운숲 공모전에 많은참여부탁드립니.. 4   나일러스 09-05 (수)  208
2167   릴 정비업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38+37   바다하리 09-02 (일)  2001
2166   이제 낚시바늘 묶는것도... 21+5   토혜연 09-02 (일)  775
2165   송정 철뚝길 변화를주다 14+16   비올라카나 08-30 (목)  512
2164   살다보니(50년) 이런일이 ㅜㅜ 23+27   딱2 08-17 (금)  1769
2163   광안리마실 12+12   비올라카나 08-09 (목)  861
2162   이놈의 더위 11   원이경이 08-06 (월)  452
2161   더운데 더 덥습니다~ ㅎㅎ 12+12   손맛으로 08-05 (일)  530
2160   제 13호 태풍 '산산(Shanshan)' - 한반도.. 11+3   soleus 08-03 (금)  452
2159   대프리카에서 샤워를하는데. 9   ogrima 07-27 (금)  647
2158   50 명이 옷을 벗게된다 !! 6+2   손맛으로 07-25 (수)  2549
2157   한국의 마피아 총격전...비명 4   손맛으로 07-25 (수)  2302
2156   80년대 어둠속으로 .. 3+2   손맛으로 07-24 (화)  616
2155   마약왕 - 송강호 3+2   손맛으로 07-24 (화)  502
2154   조행기 에티켓 11+17   감시스고이 07-20 (금)  764
2153   직장생활이 무섭습니다 ㅠ 14+13   비올라카나 07-10 (화)  1179
2152   아빠친구 친구아빠 12+12   토혜연 07-10 (화)  835
2151   방송 시작합니다 10   감시어택 06-07 (목)  1252
2150   부낚포인트로 난데없는 낚시줄 횡재~ 13+1   잠복조 06-04 (월)  1305
2149   올해 정말운이없네요 13+12   감시어택 06-01 (금)  818
2148   면세담배 7   이정환 05-31 (목)  1083
2147   연산동좋은자리마트하실분   낚시사랑회 05-29 (화)  569
2146   야구 보고 갑니다^^ 5+2   soleus 05-26 (토)  333
2145   사업 실패후 요즘은 점차 낳아지고 있네요.. 10   서사모 05-25 (금)  707
2144   울진쪽펜션   모비딕 05-23 (수)  395
2143   가전가구 재활용 운영 하실분   뱅어 05-17 (목)  546
2142   부산 방수. 페인트. 실리콘 코킹. 전문업.. 6   꿈의6자 05-13 (일)  797
2141   로또 10   원이경이 05-10 (목)  847
2140   생선좋아하는데 체질이 안맞아.... 9+9   토혜연 05-03 (목)  664
2139   득템일까요? 9+6   비올라카나 05-02 (수)  822
12345678910,,,32
테스트용임.
저작권 위반..
연속게시물..
삶이 너무 힘겨.. [1]
<보온병 뚜껑..
       부낚 비/즈/쇼/핑/몰       부낚이 책임하에 판매되는상품! 특별한혜택!            부낚포인트로 돌려드립니다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 | 기사제보 | 공지사항 | 광고안내 |      해조FC운영진 | 동호회운영진 | 협찬업체코너 | 관리메뉴


Copyright ⒞ Since 2002.Mar By 부낚 All Right Reserved
대한민국 바다낚시의 메카 부낚    www.ybada.co.kr / www.bunak.co.kr
사업자번호:602-08-67249     통신판매업신고:영도-00041  Mail:dscoo@naver.com
부산시 영도구 태종로 327 (2F)      TEL: 070-8165-2224    H.P: 010-3837-2518
부낚계좌 : 부산은행 046-01-033431-1 최효규
개인정보취급방침     전자적표시등록
부낚은 SSL보안서버로 회원정보를
안전하게 보호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