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접속
   
    커/뮤/니/티
낚시이야기

낚시정보,뉴스

사는이야기

가입인사란

자유게시판

동호회코너

낚시토론/설문

맛집,멋집

낚시홍보,광고
    관/련/코/너
조 행 기

사진조행기

▶ 현재접속자
80년 5월에 나는.....
      세상사는 이야기  Life & Dream Life & Dream
☞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를 진지하게 고민하고,나누고,이야기하는 곳입니다.( 펀글은 자유게시판을 이용하세요 )
( 극히 단순내용의게시글/펀글/홍보/주관적,편파적인 정보의 실명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이동됩니다 )
   낚시정보,뉴스 |  사는이야기 |  가입인사란 |  자유게시판 |  맛집/멋집 |  동호회코너 |  낚시토론/설문 |  낚시홍보/광고 |  구인,구직 |  컴,모바일
  작 성 자 검등여  ( mnbvc567 )    
  작 성 일 2017년 8월 9일 수요일
ㆍ추천: 0  ㆍ조회: 994    
ㆍIP: 210.xxx.132
80년 5월에 나는.....

대학 1년다니다 휴학하고 군입대 한달남겨놓고 있었습니다.
같은동네에사는 아주친한 선배가 있었는데
이선배는 2학년때 휴학하였고 같이 입대하게 되었습니다
그선배는 공부를 아주잘했었는데 서울로 진학할려다가
가정형편때문에 서울로못가고 집과 가까운 광주전남대 다니고 있었습니다
친한 제친구와 셋이서 쏘다니며 군입대동기되었다면서
서로히히덕거리며 한참 술퍼마시고 돌아댕길때였죠
키도크고 얼굴도잘생기고 공부도 잘했고 운동도 잘하고
정말흠잡을데없는 사람이었고 저는 그런선배를 잘따랐고  
어떤일이든 내편을 들어주는 아주든든한 우군이었습니다
어렸을때는 저의 가정교사였고 보디가드이기도 했었습니다



그러다 5월 어느날인가 광주에서 비보가 전해졌습니다
전남대정문앞에서 학생한명이 계엄군에게 구타당해서 숨진사건이었씁니다
광주의 각대학캠퍼스에 주둔한 계엄군은 시위진압을위해서 준비하고있을때였는데
학생들이 등교하니 무장한 군인들이 주둔해있자 항의하는과정에서
어느한학생이 집단구타당해서 사망하였는데
이학생이 광주민주화운동 맨처음 희생자였습니다.



활동적이고 불의를보면 참지못하는 성격의 선배는
매우 흥분하여 광주로 올라간다고하였습니다
같이가자고하자  두말않고 동의하고 친구랑셋이서 가기로합의한뒤
시외버스터미널로가기전 집에계시는 형수님에게 군대가기전
광주에있는 친구만나러 다녀온다고말한뒤 터미널로 향했습니다.
결국엔 터미널에서 큰형님한테 잡혀서 가지못했는데 나중에 알고보니
눈치빠른 형수님이 막내삼춘 광주로 데모하러간다고 형님한테 말했던거였습니다



저와 친구만 형님한테 잡혀서 끌려오다시피했고 강하게 저항하던
그선배는 데려오지못하고 말았습니다
광주로 갔었던 그선배는 그길로 다시는 돌아오지못하고 말았습니다.
형님한테 잡히지않았다면 저와 제친구모두 돌아오지 못했을것입니다.
어제 영화 '택시운전사'를 보면서 광주시위현장에서 사망한 그선배생각과
2년전 타계하신 형님생각에 눈물이 앞을가려서 영화를 제대로 볼수가 없었습니다
어디에 내놔도 손색하나없을 나의강력한 우군 한사람을 잃어버렸단생각과
시외버스터미널에서의 마지막모습이 자꾸 오버랩되어
알수없는 죄책감과 끓어오르는 분노를 주체할수없어서
영화보는내내 하염없이 울기만했네요



그당시 광주시민들은 한집건너 한사람씩,  
형, 동생, 누나, 친구, 선배, 후배, 선생님, 회사동료, 남편, 아내, 부모, 자식들이
사망하였거나 행불된 상황이었고  모두가 이웃이었습니다.  
광주시민이었고 이나라 국민이었습니다
그런 아픔을 가지고있는 광주시민과 국민들앞에서
그때 그사람들은 폭도들이었다고
아직도 살아서 개소리를 씨부리고있는 전대갈을 보니 분노를 삭힐수가 없네요
그 뻔뻔한 행태를보아 사죄할리도 없지만,
지죽기전 살아생전에 광주금남로 광장에 엎드려서 사죄를한다해도
광주시민들 한은 풀리지않을것입니다.




   사는이야기 최근댓글 
ㆍ저도 거가 대교 너머갈까 생각만하다 끝이네요
10/13
ㆍ헐~~ 저 보다 더 당하셨네요~ 그런 사람들온
10/12
ㆍ허허..제가 집앞에서 벽지바를려고 내놨더니
10/08
ㆍ딱가기로한날 비가와서 못갔습니다,.... 아쉬
10/08
ㆍ부끄럽네요 참..
10/08
ㆍ《Re》 님 , 감사합니다. ^^
10/06
ㆍ가능 합니다 저도 스마트폰 충전기 사용안하
10/06
ㆍ감천에서출발 을숙도 대교지나서 차막히더니
10/05
추천
이름아이콘 땡감시
2017-08-09 11:01
IP:223.xxx.130
회원사진
댓글을 달려고 글을 올렸다가
지웠다가 또 다시 작성을 했다가
지웠다를 계속 반복했습니다
몇줄의 글이 비록 한풀이에 도움은
안되시겠지만 한가지는 분명할겁니다
그때의 진실을 역사는 알고 있습니다
항상 건강하시고 즐거운 나날
보내시기 바랍니다
가슴 아픈 글
잘 읽고 갑니다...........
   
이름아이콘 붕어빵10수
2017-08-09 17:19
IP:211.xxx.73
아....뭐라고 가슴에서 차오르는데 글 재주가없어 쓸수가 없네요...
   
이름아이콘 딱2
2017-08-09 20:18
IP:182.xxx.58
그냥 뭉클 합니다 ㅜㅜ 내가 님이라면. 내맘이 어떨까.  저도 하염없이. 눈물을. 흘릴거 같네요  앞에 낚시야기 보다 사는야기 보니. 답답한 맘. 짠한 맘으로 돌아키며  짠 하게. 물러 갑니다. 건강 하세요
   
이름아이콘 웃는배꼽
2017-08-09 20:24
IP:115.xxx.75
회원사진
오랜 시간이 지난일인데도 우리가 잊어서는 안돼는 일이기도 하지요
그리고 아직도 사죄를 해야 하는 사람은 변질을시키는것을보니
정말 어떻게 그사람을 벌을 줄수있는 방법이 없을까라는 생각 뿐 입니다.
   
이름아이콘 검등여
2017-08-10 13:12
IP:210.xxx.132
집사람하고는 8년차이나고 26년을 같이살았습니다
그날 같이 영화보러갔었는데
광주로 가야한다고 몸부림치던 터미널에서의 그의 마지막모습이 자꾸생각나서
영화보는내내 우니 결혼하고 처음보는 그런 내모습에 놀랜표정으로 쳐다보더군요
차타고 오면서도 훌쩍거리고 집에와서도 질질울어대니
왜그러냐고 조용히 물어봅니다.
자초지종을 얘기하니 그런일이 있었냐며 집사람도 눈물샘 폭발.
주방 탁자에 마주앉아서 손맞잡고 둘이서 합창으로 한참울다가
대체 이게지금 머하고있는건가라는 생각이 갑자기 들자
웃음이 피식~~둘이 또 손잡고 웃었네요.ㅎㅎㅎ
울다가 웃으면 엉덩이에 뿔난다던데.........
   
이름아이콘 카사블랑카
2017-08-10 17:40
IP:106.xxx.99
회원사진
아직도 지 잘못을 뉘우치기는 커녕
자서전을 쓰고 그기에 광주는 폭도고
북에서 남파한 불순한 분자들이
일으킨 폭동이라 주장하는 전통
29만원으로 아직도 잘 써고 다니니
문민정부 때 쿠데타의 주동자 사형이 답이었는 데
참 고약합니다 세상이..........
   
이름아이콘 아빠의청춘
2017-08-10 17:52
IP:61.xxx.85
79년 4월에 입대해서 그 해 10월에 10.26사태가 벌어져 머리카락 조금 자르고 손톱도 잘라 편지에 동봉해서 집으로 보냈습니다. 곧바로 12.12사태가 벌어져 또 머리카락과 손톱 잘라서 편지에 동봉해서 집으로 보냈습니다. 두 번 모두 전시대기 상황이었지요. 이와 같은 엄청난 국가위기 상황을 군대에서 감수해야 했기에, 이글이 엄청 가슴을 아프게 합니다...ㅜㅜ
   
이름아이콘 최강롯데
2017-08-13 04:27
IP:125.xxx.197
회원사진
눈물날려고합니다
   
이름아이콘 비올라카나
2017-08-13 22:36
IP:125.xxx.70
회원사진
저도 영화를보며 알게되었지만 살인마인 인간을 마치 우상하는 그측근도마찬가지고 지금도 쿠데타라고 주장을한다지요 그죄값을 어찌값으려고그러는지 원 ....
   
이름아이콘 안락동조사
2017-08-18 21:05
IP:125.xxx.185
그당시 전 고등학생이였습니다..
부산 대청동 카톨릭성당에서 전시하는 사진전을 보고 매우 큰 충격을 받은 기억이 나네요..
평소 나오는 뉴스랑은 180도 다른 이야기더군요 ㅠㅠ

요즘 일베충들이 광주는 폭동이다 뭐다 하는게 그당시 공영방송에서 하는 거짓방송과 다를바가 없는것 같습니다.
   
이름아이콘 건건이
2017-08-24 23:10
IP:113.xxx.224
숙연해지네요....
   
 
  0
3500
      세상사는 이야기  Life & Dream Life & Dream
☞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를 진지하게 고민하고,나누고,이야기하는 곳입니다.( 펀글은 자유게시판을 이용하세요 )
( 극히 단순내용의게시글/펀글/홍보/주관적,편파적인 정보의 실명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이동됩니다 )
   낚시이야기 |  낚시정보,뉴스 |  구인/구직 |  자유게시판 |  맛집/멋집 |  동호회코너 |  낚시토론/설문 |  낚시홍보/광고 |  가입인사란 |  컴,모바일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펀글은 자유게시판을 이용하시기를..   부낚 09-08 (수)  13653
2107   같은 한국사람으로서 창피합니다. 1   뿡뽕이 10-06 (금)  976
2106   추석전후 삼일 거가대교 통행료 면제 8   soleus 10-03 (화)  513
2105   낚시대 도둑 15   찌가까닥까닥 10-02 (월)  1024
2104   손전등 가정용전기연결.. 1   벵에꽃필적에 09-30 (토)  436
2103   글 삭제방법은 없나요? 2   사남매보호자 09-29 (금)  244
2102   주말농장 문의 3+1   BSM은강 09-20 (수)  534
2101   암절제수술 했습니다 10   검등여 09-17 (일)  699
2100   연휴초 제주도 가실분 1   깜짝놀래미 09-16 (토)  394
2099   암남공원 문의 4+4   친구처럼 09-13 (수)  747
2098   제수용과일구입 5+2   모비딕 08-29 (화)  732
2097   이번 성기 절단사건을 보고... 9   검등여 08-27 (일)  1552
2096   사진 재미 붙일 땐, 이런 석양 없더니.. 6   잠복조 08-25 (금)  604
2095   보고싶은 형님을 찿습니다 10   참치야 08-20 (일)  1171
2094   요즘 일이 잘 안되네요ㅠㅠ 9   스컹크 08-18 (금)  781
2093   80년 5월에 나는..... 11   검등여 08-09 (수)  994
2092   꿈낚님께서 좋은곳으로 떠나셨습니다. 137+120   인어사냥 08-03 (목)  7576
2091   아시나요? 그분 (꿈낚는 낚시꾼) 34   인어사냥 07-29 (토)  3372
2090   반갑습니다. 11+1   하얀파도 07-26 (수)  817
2089   왜 이런 그림만 제 마음에 들어 올까요? 14+14   뜰채조사 07-20 (목)  1350
2088   에어컨 실외기 고장~호구 잡힌 날 !!! 13+7   손맛으로 07-12 (수)  1516
2087   65세 장년층 일자리추천해주세여 6   시원소주 07-05 (수)  1211
2086   담낭암 2+2   초들물 06-29 (목)  1069
2085   담배가 허리디스크를 약화시킨다고 합니다.. 27+11   뜰채조사 06-29 (목)  1156
2084   절대현혹되지마소 19   열기사랑 06-23 (금)  2051
2083   중고차 싸이트...~?? 13   자연낚시 06-23 (금)  1172
2082   세상에 이런일이 11+9   원이경이 06-05 (월)  3430
2081   절박함이 묻어나는 투쟁 5   카사블랑카 06-05 (월)  1793
2080   간만에 글적네요^^ 12   감시어택 06-01 (목)  1837
2079   경미한 교통사고 질문입니다.(과실100% 피.. 11+3   눈먼감쒸 05-30 (화)  2297
2078   건축자재,인테리어 자재취급점 4+2   이라시 05-26 (금)  1530
2077   낚시점을 오픈하게되었습니다. 16+3   넓은바다 05-18 (목)  2590
2076   삼정더파크 할인입장권 6+5   고양이 05-14 (일)  1678
2075   역시 일단 잘생기고 봐야함. 6   검등여 05-13 (토)  1906
2074   시마노가방ㆍ다이와바칸 분양 합니다5 3+1   바다로갈까 05-13 (토)  1541
2073   오늘은 투표일입니다 6   손맛한번만 05-09 (화)  1138
2072   낚시업이 직업인삶 9+6   H1F박부장 05-04 (목)  1852
2071   스팸쪽지관련 긴급 안내말씀 6   아침뱃살 05-04 (목)  1469
2070   비오는 날엔 12   앙장규 04-06 (목)  2151
2069   세상에.. 이런일이..ㅠ 10   건건이 04-02 (일)  3140
2068   사진 올림니다 6   앙장규 04-01 (토)  1889
2067   이동방파제 8   앙장규 03-31 (금)  1961
2066   길천방파제 12   앙장규 03-29 (수)  2248
2065   아 대박날수 있었는데ㅋ 9+9   비올라카나 03-26 (일)  2414
2064   낚시가 참 가고 싶네요 11+9   영도지킴이 03-24 (금)  1976
2063   시스템 에어콘 하시는분있나요   모라꿀이 03-20 (월)  1563
2062   낚시와 골프를 하다 골프를 접다 5   안빈낙조 03-18 (토)  2091
2061   부산방수 -전문업체- "꿈의 6자" 이렇게 .. 10   꿈의6자 03-10 (금)  2228
2060   사는게 참 고달프네요.. 17+1   키리하라 02-27 (월)  3239
2059   옆집 고양이 10   초보감생이꾼 02-24 (금)  2303
2058   게임에 미친 아들 18+18   딱2 02-15 (수)  2940
2057   모두 좋은 일만 가득 하십시오. ^0^ 13+12   그림같은오후 02-11 (토)  2054
2056   노후된 수도관 무료로 교체가능합니다. 11   바람내기 02-08 (수)  2288
2055   천정 마감재 조언 부탁드렷봅니다   부산아리랑 02-01 (수)  1924
2054   블랙박스 설치 10   파마머리 01-30 (월)  2804
2053   부낚 회원님들~~ 12+7   웃는배꼽 01-28 (토)  1993
2052   광안리수변공원 포켓몬고 6+3   그림같은오후 01-26 (목)  2228
2051   바다 안전 지킴이 해로드 8   무달 01-24 (화)  1856
2050   방어로 신년회 9   원이경이 01-23 (월)  1891
2049   낚시대 판매를 하면서 24+7   웃는배꼽 01-23 (월)  3136
2048   여행사 소개 해주세요^^ 3+3   살감시 01-20 (금)  1839
2047   칫과 진료 불만 12+1   락수 01-20 (금)  2485
2046   집회대규모이동 7   비올라카나 01-14 (토)  1844
2045   경부하행선구간단속구간신설 8   모비딕 01-14 (토)  1943
2044   그냥.. 오늘 하루 이야기 10   화토 01-09 (월)  1812
2043   2017년도 어복충만하세요---- 4   감시감시이이 01-08 (일)  1455
2042   부낚회원여러분 모두 어복 충만하세요 11   고기밥주는꾼 01-06 (금)  1410
2041   2017년 새해에는 모두 복이 가득하시길.... 8+8   노총각늑대 01-04 (수)  1646
2040   새해복많이받으세요 5   생활낚시장인 01-04 (수)  1377
2039   친절한 이사업체추천부탁드립니다 1   시원소주 01-02 (월)  1774
12345678910,,,31
테스트용임.
저작권 위반..
연속게시물..
50세 이후 달리..
스마트폰 시대,.. [1]
       부낚 비/즈/쇼/핑/몰       부낚이 책임하에 판매되는상품! 특별한혜택!            부낚포인트로 돌려드립니다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 | 기사제보 | 공지사항 | 광고안내 |      해조FC운영진 | 동호회운영진 | 협찬업체코너 | 관리메뉴


Copyright ⒞ Since 2002.Mar By 부낚 All Right Reserved
대한민국 바다낚시의 메카 부낚    www.ybada.co.kr / www.bunak.co.kr
사업자번호:602-08-67249     통신판매업신고:영도-00041  Mail:dscoo@naver.com
부산시 영도구 태종로 327 (2F)      TEL: 070-8165-2224    H.P: 010-3837-2518
부낚계좌 : 부산은행 046-01-033431-1 최효규
개인정보취급방침     전자적표시등록
부낚은 SSL보안서버로 회원정보를
안전하게 보호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