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접속
   
    조행기,에세이  
조행기/에세이..

사진조행기

    낚시갤러리
낚시갤러리

우수갤러리

점주,선장갤러리

▶ 현재접속자
" 인과 어의 행방불명 "
   조행기/에세이/꽁트     Fishing Travel
☞ 퍼온글을 즉시 삭제됩니다. ●분기별로 우수조행기를 선정하여 재편집하며, 조그만 선물을 보내드립니다.
▶ ▶ 낚시가십니까? 디카를 가져가서 추억을 사진으로 담아오신후 사진조행기에 등록해보세요 ◀◀
  " 인과 어의 행방불명 "    
   2022-05-10 (화) 11:55           작성자 : 북회귀선  ( t201024 )
  
조행기
   추천: 0   조회: 383  
      
 

IP: 222.xxx.220    
" 인과 어의 행방불명 "


조행기를 적기 위해

컴터 앞에 앉기는 하였는데



이번 출조는 사연이 너무 많은 출조라

어떻게 이야기를 풀어가야 할지

시작부터 머리속이 복잡해진다.



대박 조황이라 어떻게 간추려야 할지

복잡했으면 좋으련만...



어떻게 이야기를 정리를 해야 할지

망막하기는 하지만

아무튼 우여곡절 초도권 볼락 조행기

일단은 시작을 해본다. (^.^)


5월 첫주

징검다리 연휴라 하루 연차를 쓰고

4일짜리 휴가를 만들었다.



출조는 금요일 오후라

오전에 건강검진을 받기로 하고...



뭐 건강 상태가 조금 좋아졌다고는 하지만

그 동안 또 어떻게 되었을지

긴장을 하며 각종 검사를 받고 있는데...



당감레저피싱 점주님 전화를 하셔서는

일요일 기상이 좋지 못하여

출조가 되지 않겠다는 말씀을 하신다.



출조 준비도 모두 마쳤는데

갑자기 출조 취소라니... (ㅠ.ㅠ)



그런데 잠시 후 다시 전화를 하셔서는

일찍 출발해서 일찍 철수를 하는 조건으로

다시 출조를 감행 하기로 하였다고 하신다.



12시에 출발을 하신다고 하시는데

다행이 연차를 사용한 상태라

무조건 GO GO !!!


그런데 검사는 모두 마쳤지만

의사 선생님 면담까지 마치고 가려니

도저히 시간이 되지를 않지 싶다.



" 간호사님 결과는 다음에 보기로 하겠습니다. "

부랴부랴 병원을 나설수 밖에 없었다.



서둘러 준비를 마치고 당감레저피싱에 도착을 하니

점주님과 총무님 점심 식사를 하고 있으신다.



그리고는 예전 점주님도 도착을 하시고

연이어 대물바라기님도 도착을 하신다.



반가이 인사 나누고 출발을 해보는데

출조 인원이 총 7명...



아무래도 평일 12시 출조이다 보니

많은 분들이 포기를 하셨지 싶은 생각이 들었다.



아무튼 모처럼의 한낮 출조라

출발하는 기분은 너무나 좋다.



멋진 대박 조황이 기다리고 있기를 바라며

가 ~즈~~아~~~ 아~~~~


첫 하선을 본인이 하게 되었는데

안전한 곳으로 짐을 나르며 돌아다 보니

아직멀었어님과 대물바라기님께서

옆 포인트에 하선을 하시고 있으시는 것이 보인다.



뒤에 일어난 사건(?)을 생각해보면

옆 포인트에 하선을 하신 것이

그나마 참으로 다행스러운 일이였다는...


대충의 짐정리를 해놓고

밤 낚시에 집중을 하기 위해서

우선은 저녁을 먼저 먹는 일정으로 시작을 하였다.



양념 불고기에 김밥 그리고 건강을 위해서

챙겨온 먹거리들로 배불리 먹으며

굵은 볼락들이 나를 반기고 있기를 기대해 보면서...


대물바라기님께서 알려주신 포인트까지

로드케이스에 밑밥통 그리고 보조가방에

피쉬바칸까지 가방 4개를 옮겨야 하는데...



절벽에 가까운 갯바위를 타고 가야 하는지라

이동을 하기가 여간 여러운 일이 아니다.


한손은 갯바위 벽을 잡고

한손엔 가방을 들고 한걸음 한걸음...

50여 미터를 왔다리 갔다리...



숨이 목까지 차오르며

거친 숨을 연신 토해 낼수 밖에 없었다는...(ㅠ.ㅠ)



그래도 무사히 가방들을 옮기고 나니

이쁜 석양이 서쪽 하늘에 물들고 있는 것이 보인다.


본격적으로 낚시를 시작해 보는데

생각보다 너울이 심각하다.



" 햐~~~ 이래가 뭐가 되겠노... "



볼락들이 이정도 너울은 감당을 못하지 싶은

생각이 들며 포인트를 변경을 해야 겠다는

생각이 강하게 든다.



다른 포인트를 찾기위해  계속 이동을 하였는데

얼마지 않아 상대적으로 너울이 조금 약한 곳이

눈에 들어온다.



" 그래 여기라면 그래도 뭐가 있을지도

모르겠는걸. "



전자찌를 투척을 하고 잠시 기다리니

불빛이 스물스물 물속으로 빨려 들듯이

사라져 버린다.



" 뭐냐? "



비록 망상어지만 생명체가 있다는 것에

조금의 희망이 생긴다. ㅋㅋ


그리고 다시 전자찌 불빛이

스물스물 사라져 버리는데...


제법 차는 것이

그런데로 족보가(?) 있는 녀석이지 싶은

생각이 들더니...



감성돔 한마리가 수면에 모습을 드러낸다.



뜰채도 없이 그냥 이동을 한 상태라

우짜지 하다가...



그렇게 큰 녀석이 아니니

낚시대 탄력으로 들어뽕...



다행이 바늘이 입술에 살짝 걸려 있어서

고이 바늘을 빼고는 바다로 돌려 보내준다.



" 잘가래이~~~~ " 


그리고는 다시 뭔가가 걸려 들었는데...

힘이 제법 강하다.



" 뭐냐 뭐냐.... "



수면으로 뭔가가 보이는데

제법 길게 느껴진다.



" 농어? "



역시나 뜰채가 없는 상황

무게감에 도저히 들어뽕은 안되겠고...



최대한 수면 가까운 곳으로

녀석을 다그치며 이동을 해서는

파도가 밀려드는 순간 갯바위로 올려 버렸는데

다행이 별탈 없이 갯바위에 녀석이 드러눕는다.



뭔가 싶어서 가까이 다다가 보니

우람한(?) 덩치를 자랑하는 우럭이

커다란 입을 뻐끔거리고 있다.



35까지는 안되겠지만

옷(?)도 잘 입었고 덩치도 좋고

나름 멋지게 보이는 것 같다. ㅋㅋ


연타로 입질이 이어지니 기대감이 상승을 했지만

그 후로 뭔가 상황이 달라졌는지

입질 없는 시간이 길어지니

그냥 일찍 접고 취침에 들어가기로 한다.



예전 같으면 밤을 새워서 낚시를 했겠지만

건강을 생각해서 10시나 11시 정도면

취침을 하는 것으로 나름의 룰을 정했기 때문에

미련 없이 꿈나라로...



넓고 평평한 자리탓에

꿀잠을 잤나 보다. ㅋㅋ



상쾌한 아침 공기를 느끼며 일어나보니

아침 여명이 서서히 밝아오고

있는 것이 보인다.



자~~~ 아침 찬거리 장만을 위해서

추~울~~바~~~알~~~~


그래도 어제 몇마리 나왔던 자리라

믿음을 가지고 계속 해보았지만

어찌된 일인지 전혀 생명채 반응이 없다.



안되겠다 싶어서

다른 곳을 탐색하기 위해 이동을 시작해보는데...



멋진 일출이 나를 맞이해 준다.

워메~~ 멋져부러~~~~


결국 대물바라기님 알려주신 처음 포인트로

돌아와서 찌를 던지니

찌가 들락날락...



이상타 싶어서 슬쩍 낚시대를 들어 올리니

쾅!!! 쾅!!!

낚시대를 당기는 강한 힘이 느껴진다.



4짜 쥐노래미가 수면으로 보이니

다행이란 생각도 잠시...



이번에도 뜰채를 안들고 그냥 왔다는 생각에

어떻게 저 녀석을 올릴까

머리속이 분주해 진다.



직벽이라 파도를 이용 할수도 없고

그냥 들어뽕을 하다가는

바로 낚시대 견적이 나오거나 터지거나

둘중 하나지 싶고...



최대한 수면 가까이 가서

낚시줄을 잡고 올리는 것 외에 달리 방법이

없겠다는 생각에 미치니...



왠지 올리다가 터질 것 같은 불안감에

심장은 바운스 바운스...



하나~ 하시고, 두울~~ 하시고, 셋!!!

다행이 안터지고 갯바위에 안착...



아침 찬거리 성공~~~ 밥 무러 가자!!!

ㅍㅎㅎㅎㅎㅎ


이번에 하선한 포인트는

야영 여건만 놓고 본다면

별 다섯개짜리 특급 호텔 자리라고 해도

전혀 손색이 없는 자리지 싶은 생각이 든다.



해가 뜨고 바로 강한 햇볕이 본색을 드러내니

서둘러 타프를 준비를 했는데...



햐~~~ 진짜 자리 하나는 끝내준다. ㅋㅋ


자연이 선물해준 싱싱한 쥐노래미 회에

어디서 왔는지 알수는 없지만

이름모를 새의 맑고 청아한 지저귐 소리가 

귓가를 간지럽히니



정말 클라식 연주가 흐르고 있는 오성급 호텔에서

최고급 조식을 먹고 있는 듯한

착각에 빠져드는듯 하다. ㅋㅋ


식사를 마치고 잠시 휴식을 취한 뒤

다시 낚시를 시작...



어제부터 계속 공략을 해보았지만

전혀 반응 없는 홈통에 대한 미련에

심기일전 다시 도전을 해보지만

역시나 생명체 반응은 전혀 없다.



정말 규모도 있고 수심도 좋고

뭐가 있어도 있지 싶은 생각은 드는데

그것은 나만의 생각일뿐...


잠시 낚시대를 내려 놓고

접이식 의자에 편하게 앉아

선선하게 불어오는 바람을 느끼며

아무런 생각없이 앉아 있게 된다.



그리고는 어디서 나타났는지 알수는 없지만

작은 배 하나가 큰 구조물을 끌고 가고 있는 것을

멍하니 구경을 하게 된다.



푸른 바다를 바라보며

자연이 주는 너무나 평화롭고 한적한

지금 이 시간이

또하나의 힐링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ㅋㅋ


점심을 먹고 휴식을 좀 취하기로 하고

야영 자리로 돌아 왔다.



라면에 김밥...

이제 날이 좀 더워지고 하면

냉면이나 비빔면도 점심 식사로

좋지 싶은 생각이 든다.



다음 출조에는 한번 시도를 해봐야 겠다. ㅋㅋ


철수 시간이 1시라고 하셨으니

밤에 사진을 찍기는 뭐할테고

미리 이번 출조를 기념하는 사진을 하나

찍기로 한다.



그런데 타프 그늘 아래서 사진을 찍으니

흰수염이 더 적나라(?)하게 보이는 것 같다.



나이보다 어리게 보인다는 말

참으로 듣기 좋은 말인데



막상 이렇게 나이가 보이는 순간이면

왠지 서글퍼 지기도 한다. ㅋㅋ


잠을 잘자서 그런지 그렇게 피곤 하지를 않으니

다시 낚시를 하고 있는데...

문득 핸드폰을 보니

점주님 전화가 왔었던 것이 보인다.



안부 확인을 위해 전화를 하셨나 싶어서

전화를 드리니

곧 철수배가 도착을 할 것이라고 하신다.



" 예? 지금 철수라고요? "



" 예! 1시 철수라고 말씀을 드렸는데... "



" 그 한시가 그 한시가 아니고 그 한시라고요? "



" 움마야 큰일 났네!!! "



낚시 장비 정리도 해야하고

텐트며 타프며

더욱이 가방 4개를 들고

절벽을 타야 하는데 곧 철수배가 도착이라니...



머리속이 하얗게 변하는 순간이다.



타인에게 피해 주는 것을 극도로 싫어하는 성격이라

어떻게든 시간을 단축 시키기 위해서

최선을 다해본다.



그리고 초인적인(?) 힘을 발휘하여

가방 4개를 동시에 이동을 시키며

절벽을 타고 내려오니

철수배가 갯바위에 접안을 하는 것이 보인다.



텐트와 타프는 점주님과 총무님 하선을 하셔서

정리를 도와 주신다.



" 휴~~~ "



내용이 길어서 한번에 올라 가지가 않네요.

연결해서 올리겠습니다.

추천            
이름아이콘 웃는배꼽
2022-05-10 14:30
회원사진
'북회귀선' 님이 선택한 글 입니다.
귀선님 얼굴이 점점 젊어 지는것 같습니다.
모델하셔도 될듯한 느낌 입니다.
이번에도 어김 없이 먹방은 언제나 대단하십니다.
사진도 항상 대리만족을 충분히 될만큼 멋지게 찍어신것 같습니다.
덕분에 좋은 곳 많은 구경도 합니다.
식사 시간전에 다양하게 손맛 보신것 축하 드립니다.
하편 보려 달려 갑니다. 기대 됩니다.
북회귀선 네 웃는배꼽님 이번 출조는 사연이 많다보니 구구절절
내용이 너무 길었나 봅니다.
한번에 올라가지가 않아 부득이 2번을 올리게 되었네요.
부족한 조행기를 너무 좋게 봐주시니 감사합니다. ^^
5/11 08:00
   
이름아이콘 땡감시
2022-05-10 15:32
회원사진
'북회귀선' 님이 선택한 글 입니다.
전편과 후편을 다읽으니
이해가 갑니다
역시나 멋진 풍광사진이
함께하니 제 두눈이
시원합니다
잼나는 조행기 잘읽고 갑니다
수고하셨습니다 ^^
북회귀선 네 땡감시님 재미있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 5/11 08:01
   
이름아이콘 날잡으면비
2022-05-10 21:34
회원캐릭터
'북회귀선' 님이 선택한 글 입니다.
 기상 상태가 좋지 않은 걸로
알고 있는데 우여곡절 끝에
출조 하셨네요..
자리는 특급 호텔인데
대상어 대신 다른 생명체로
손맛과 즐거운 입맛 대신 하였네요..
아쉬움에 후편 보러 갑니다..
북회귀선 네 날잡으면비님 초도권 볼락은 행방불명이 맞지 싶습니다.
저야 어복도 없고 실력도 부족하니 못잡는다 치더라도
함께 출조하신 고수님들 조차도 7연 꽝을 하시는 상황이다 보니
올해는 볼락은 시즌 없이 그냥 지나가는 것 같기도 합니다.
그래도 다음 출조를 또 기다리게 되네요. ㅋㅋ
감사합니다. ^^
5/11 08:09
   
이름아이콘 낚시가최고
2022-05-12 14:25
언제나 먹방은 대단하십니다.
항상느끼만 짐이 정말 많을것 같습니다.
사진으로 보는 매력이 너무 좋습니다.
대리만족 충분히 하고 갑니다.
수고 하셨습니다.
북회귀선 네 낚시가최고님 짐이 많기는 합니다.
로드케이스, 키퍼 바칸, 쿨러, 밑밥통, 그리고 보조가방 3개 해서
총 7개가 기본으로 가지고 다니는 가방입니다.
그리고 여름엔 차양막이 추가가 되어서 8개가 되구요.
더 줄이려고 하면 줄일수도 있겠지만
가급적 편하게 야영을 하려다 보니 그렇게 되더군요.
대리만족하며 읽어 주셨다니 너무 감사합니다. ^^
5/12 15:56
   
 
  0
3500
   조행기/에세이/꽁트     Fishing Travel
● 조행기,꽁트란은 지난조황/출조후조담/낚시꽁트...등 을 형식없이 자유롭게 추억하고,이야기 하는곳 입니다.
● 낚시가십니까? 추억을 사진으로 담아오신후 사진조행기에 등록해보세요 ◀◀
      
분류
조행기 [792] 에세이 [101] 꽁트 [28]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278   " 인과 어의 행방불명 " ( 연결 ) 7+7   북회귀선 05/10(화)  452
1277   " 인과 어의 행방불명 " 4+4   북회귀선 05/10(화)  383
1276   4월에 잡은 물고기들 5   알비레오2010 04/30(토)  819
1275   " 이러지는 맙시다! " 8+8   북회귀선 04/26(화)  2412
1274   어복이 있는건지 없는건지?.. 6+10   as3357 04/18(월)  885
1273   송도 감성돔이 많은가 봅니다 5+5   카사블랑카 04/18(월)  1035
1272   송도 두도 꿩 대신 닭 6+6   카사블랑카 04/12(화)  1077
1271   꽃비내리던 봄날에 감시ㅡ거제동부권 11+8   뜰채조사 04/05(화)  1432
1270   " 군도 찍고 열도 " 7+5   북회귀선 04/05(화)  1740
1269   왕초보 대형사고 및 대박치다 8+7   호랑나비 04/04(월)  752
1268   송도 감성돔 3연타 성공?? 혹은 실패??? 5+5   카사블랑카 04/04(월)  369
1267   송도 감성돔 2연타 체포성공 6+6   카사블랑카 03/28(월)  3637
1266   선거일의 하루 7+6   북회귀선 03/11(금)  690
1265   용원김씨와 14인의 꾼들 6+6   꽝도조아 02/27(일)  1634
1264   겨울시즌,마지막 끝자락에서 10+10   뜰채조사 02/07(월)  2740
1263   동해안 방파제 겨울 벵에돔조황! 4+4   꿈의사냥5짜 02/06(일)  868
1262   부산근교 드디어 학공치 소식을 전합니다 17+18   카사블랑카 01/29(토)  6490
1261   이 또한 지나가리라 7   뜰채조사 01/25(화)  1513
1260   " 고수를 만나다. " 6+6   북회귀선 01/25(화)  1211
1259   " 코극기 휘날리며 " 9+9   북회귀선 01/05(수)  1053
1258   " 낚시는 사랑을 싣고 " 10+10   북회귀선 12/14(화)  1588
1257   10월이 우리 곁을 떠나기전에~ 5   견급인간 11/04(목)  1833
1256   " 첫 주꾸미 낚시 " 10+8   북회귀선 11/03(수)  2329
1255   10월의 끝자락에서ㅡ거제동부권 ㅇㅇ방파제.. 7+6   뜰채조사 11/02(화)  1105
1254   송정선상 끝물에 대박 5+3   카사블랑카 11/02(화)  735
1253   생도 참돔 있기는 있네요 7+7   카사블랑카 10/12(화)  2382
1252   낚시인의 비애 13+10   케미 10/05(화)  2394
1251   송정 이제 큰넘이 설치네요 8+8   카사블랑카 09/14(화)  4473
1250   송정 선상 참돔 제대로 붙은 듯 8+8   카사블랑카 09/08(수)  1794
1249   드디어 가덕 동쪽의 시간 11+12   카사블랑카 08/23(월)  4915
1248   편하고 조황도 괜찮은 송정선상낚시 6+6   카사블랑카 07/14(수)  3323
1247   부산 남구 용호동 '용호부두' 30년만에 친수.. 15+15   노총각늑대 07/03(토)  5516
1246   " 월광 소나타 " 8+8   북회귀선 06/22(화)  2317
1245   3일간의 낚시... 7+6   손맛으로 06/02(수)  2934
1244   " 복사 & 붙여넣기 " 8+8   북회귀선 05/25(화)  1623
1243   생도 초 대물볼락(연간 최대어 급) 7+7   카사블랑카 05/24(월)  3858
1242   " 서쪽으로 간 까닭 " 7+7   북회귀선 05/20(목)  967
1241   4월 마지막 주중 하나파워 빵가루 평가차 출.. 3   FS파이터 05/20(목)  376
1240   " 못다핀 꽃 한송이 " (하) 12+12   북회귀선 05/15(토)  2030
1239   " 못다핀 꽃 한송이 " (상) 5+5   북회귀선 05/13(목)  855
1238   암남공원 갯바위 8+8   북회귀선 05/10(월)  2102
1237   4월 마지막 주중 하나파워 빵가루 평가차 출.. 6   FS파이터 05/04(화)  615
1236   통영 삼덕항 방파제 5+5   북회귀선 05/03(월)  2006
1235   떡전어 최소 남들보다는 잘잡는 법 9   카사블랑카 03/31(수)  2508
1234   2020/2021 가덕도 학꽁치 낚시 7+7   견리사의 02/18(목)  3062
1233   " 쏙으로 쏙 쏙 " 8+6   북회귀선 02/03(수)  4202
1232   학공치 큰 놈만 골라잡기 8+9   카사블랑카 01/18(월)  4617
1231   학꽁치잘잡는법2 5   뽈라구다 01/09(토)  3188
1230   일광학공치조황, 남보다 잘잡는 법 10+10     카사블랑카 01/06(수)  7673
1229   가덕 동편 조행기 (2ㅣ.1.1) 6   구만 01/02(토)  1853
1228   " Just one hour " 6+6   북회귀선 12/28(월)  1273
1227   가덕도의 고기흐름 지도 9+10   카사블랑카 12/19(토)  6568
1226   " 사랑한다 미안하다 " 12+8   북회귀선 12/09(수)  2602
1225   욕지권 씨알급 참돔 그러나 3+3   카사블랑카 12/07(월)  1330
12345678910,,,24
사이버바다낚시의 광장 부산바다
사진조행기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 | 기사제보 | 공지사항 |      광고안내 | 협찬업체코너 | 관리메뉴


Copyright ⒞ Since 2002.Mar By 부낚 All Right Reserved
대한민국 바다낚시의 메카 부낚    www.ybada.co.kr / www.bunak.co.kr
사업자번호:602-08-67249     통신판매업신고:영도-00041  Mail:dscoo@naver.com
부산시 영도구 태종로 327 (2F)      TEL: 070-8165-2224    H.P: 010-3837-2518
부낚계좌 : 부산은행 046-01-033431-1 최효규     요청,문의사항는 운영진콜란을 이용해주세요.
개인정보취급방침     전자적표시등록
부낚은 SSL보안서버로 회원정보를
안전하게 보호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