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접속
   
    조행기,에세이  
조행기/에세이..

사진조행기

    낚시갤러리
낚시갤러리

우수갤러리

점주,선장갤러리

▶ 현재접속자
" 쏙으로 쏙 쏙 "
   조행기/에세이/꽁트     Fishing Travel
☞ 퍼온글을 즉시 삭제됩니다. ●분기별로 우수조행기를 선정하여 재편집하며, 조그만 선물을 보내드립니다.
▶ ▶ 낚시가십니까? 디카를 가져가서 추억을 사진으로 담아오신후 사진조행기에 등록해보세요 ◀◀
  " 쏙으로 쏙 쏙 "    
   2021-02-03 (수) 15:12           작성자 : 북회귀선  ( t201024 )
   조행기
  
추천: 0   조회: 3797  
      
 

IP: 222.xxx.220    
" 쏙으로 쏙 쏙 "


 

 

아무래도 낚시에 대한 열정이

예전만은 못한 것 같은 생각이다.

 

낚시를 가고 싶은 마음보다는

그냥 집에서 쉬고 싶은 마음이 더 많은 것을

보면 말이다. ㅋㅋ

 

힘들게 낚시 하는 것은 더더욱 싫고

그냥 편하게 편하게...

 

놀기삼아 낚시를 다니고 싶은 생각뿐...

 

뭐 큰고기, 대박 조황...

그런 것은 이미 마음에서 떠나 버렸지 싶은

생각이 든다. ㅋㅋ

 

 

 

이번 주도 그냥 집에서 쉬려고 했는데...

 

금욜 오후

루피 아우님 한테서 전화가 걸려온다.

 

" 형님 선외기 가실래요? "

 

회사 일이 어떻게 될지 몰라

계획을 세우지 못하고 있다가

다행이 시간이 나서 전화를 한다고 하는데...

 


" 그래 가보자. "

 

분명 쉴려고 생각을 하고 있었지만

모처럼 또 루피 아우님 같이 가자고 하니

마다하지는 못하겠다. ㅋㅋ

 

토욜은 날이 별로이니

일요일에 같이 가기로 하고

 

단골 낚시점에 전화를 하니

다행이 배가 있다고 한다. ㅋㅋ

 

막상 또 출조를 한다고 하니

사람 마음인지라

귀찮다는 생각은 흔적도 없이 사라져 버리고

 

조금의 기대감을 가지며

거가대교 위를 달려본다.

 

 

 

출항지 방파제에 도착을 하니

둥근 보름달이 휘영청 어둠을 밝히고 있다.

 

차분히 내려 앉은 밤바다에 둥근 보름달...

 

그리고 방파제의 가로등 불빛이

만들어 내는 금빛 물결의 일렁임이

지나간 시간들의 추억과 겹쳐지며

무척이나 정겹게 느껴진다.

 

바람이 조금 걱정이 되었는데

바람도 전혀 불지를 않고

날도 그렇게 춥지를 않고

 

" 딱 좋아 딱 좋아~~~ "

ㅋㅋㅋ

 

 

 

무슨 구경 거리가 있나 싶어서

방파제 주변을 한바퀴 둘러본 후

 

저녁을 먹지 않고 출발을 한터라

조금 허기가 느껴지니


부랴부랴 도시락 꺼내고

차돌박이 구워서 이런저런 이야기 꽃을

피우며 주린 배를 채워본다.

 

오랜만에 " 쌈배(?) "도

하면서 말이다. ㅋㅋ

 

 

 

이곳에 올때마다 반겨주는 고양이 녀석

이번에도 어김없이 한자리를 차지하며

옆에 쭈그리고 앉는데...

 

고양이에게 먹을 것 주는 것을 좋아하는

루피 아우님이라

 

잘익은 차돌박이 몇 점 줘 보더니

 

" 형님 생거 주면 먹을까요? "

 

" 고양이가 원래 생거 좋아하지... "

주면 바로 먹는다고 이야기를 하자

 

루피 아우님 생 차돌박이를 줘 보는데

 

고양이 녀석 바로 덥석...ㅋㅋㅋ

 

 

 

텐트치고 편안하게 잠 잘자고

새벽 여명과 함께 출발을 해본다.

 

수온이 많이 떨어졌을 것을 감안해서

수심 깊은 물골자리로 가보기로 하고서

말이다.

 

사실 선장님이 포인트 이동을 해주는

선상 낚시도 좋겠지만

 

어느정도 포인트를 알고 있다면

선외기가 경제적으로나

요즘 같이 사람 많이 모이는 것이

부담스러운 시국에는

유리한 면이 많이 있다는 생각이다.

 

 

 

지난 조황이지만

이번에 가려는 포인트에서

좋은 조황이 있었던

사진을 한장 올려 본다.

 

처음엔 누구나

어디가 어딘지 알지를 못할 것이다.

 

그리고 세상에 공짜로 얻어지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는 것이 개인적인 생각이고

 

선외기 역시

이곳 저곳을 다니기 보다는

꾸준하게 한곳을 다니면서


주변 포인트에 대해 시행 착오를 거치며

가을 포인트, 겨울 포인트

2곳 정도 확실한 자리를 알고 있다면

즐낚하는데 많은 도움이 되리라는

생각이다.

 

 

 

떠 오르는 태양과 함께

수심 깊은 물골자리에 배를 묶고

낚시를 시작...

 

얼마지 않아 루피 아우님

감성돔 한마리를 히트를 하는데...

 

흐미~~ 싸이즈 정녕 실화인지?

30도 되지 않는 살감성돔이 올라온다.

 

" 이 시기에 이게 뭐냐? "

 

그리고 본인에게도 입질이 들어오는데...

 

" 형님 제꺼보다 작네요. "

ㅋㅋㅋ

 

아는 상식으로는 이런 녀석들은

수온이 내려가면 먹이 활동을 하지 않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그뒤로 겨우 뼘치급이 올라 오기도 하는

걸로 봐서는...

 

아무래도 바다가 이상하게

변화하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 지구 온난화? "

 

 

 

이번 출조에는 새로 구입한

국산 낚시대를 첫 개시로 들고 나와 보았다.

 

바낙스 레전드 나노기를

새로 구입을 했는데...

 

그래도 바낙스에서 최상급 릴대라

어느정도 기본은 되리라는 생각을 하고

 

릴이 마음에 드니 릴과 세트를

맞추기 위해서 구입을 하기는 했지만

 

기대에 못미치는 조금은 아쉬운

낚시대라는 생각이 든다.

 

특히나 릴 시트는

과연 제대로 실전 테스트를 거치고

만들었는지 의구심이 들 정도로

아쉬운 마음이 많이 든다. ㅜㅜ

 

그래도 국내 조구업체들이

조금 더 분발해서

좋은 제품들을 많이 많이 출시를 해주기를

바라는 마음 간절하다.

 

 

 

바람도 없고 따뜻하니

벌써 봄이온듯 날씨 하나는 끝내준다. ㅋㅋ

 

점심으로

너굴이 라면에 김밥을 같이 먹으니

좋은 아우님과 함께 소풍 나온 것 같은

기분이 드는 것이

아마도 화창하고 따뜻한 날씨 탓이리라...

 

귀찮다 어쩌다 해도

바다에 나오면 또 이렇게

기분이 좋아지는 것을 보면

그래도 아직은 꾼은 꾼인가 보다. ㅋㅋ

 

 

 

요즘 보면 경단이라든지

밑밥이라든지

 

경쟁적으로 출시가 되고

홍보가 되고 있는 것이 현실이지 싶다.

 

물론 본인도 경단으로 많은 감성돔을

낚았던 기억이지만

 

요즘은 어찌된 일인지

경단으로는 입질을 거의 받지를 못하고 있다.

 

이번에도 경단을 사용해 보았지만

전혀 입질을 받을 수 없었고

 

쏙과 민물 새우로 입질을 받을 수 있었는데

루피 아우님도 평소 같으면

경단 외에 다른 미끼는 준비를 하지 않지만

 

이번에는 쏙과 민물 새우를 준비를

한 것을 보면

아마도 같은 마음이 아니였을까 한다.

 

아무튼 출조 시에 참고로 하시라고

대체 미끼에 대한 언급을 드려본다.

 

 

 

좋은 날씨 속에 열심히 낚시한 결과

4짜 한마리 포함 3마리의 감성돔을

가지고 돌아 올 수 있었다.

 

뭐 수온이 낮은 것을 감안 했기 때문에

큰 기대는 하지 않고 출조를 한 것이라

 

이정도라도 충분히

즐거운 출조가 된듯하다. ㅋㅋ

 

작은 녀석들은 방생을 해도 되겠지만

딸아이 푸짐하게 먹여 보고 싶은 욕심에

담았으니 널리 이해해 주시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이번 출조도 이렇게

가족과 함께 한껏 맛이 오른

겨울 감성돔 회를 음미를 하는 것으로

마무리가 된다.

 

 


1월도 어느새 지나가 버렸고

벌써 2월이 시작이 되었네요.

 

코로나 탓인지

시간이 어떻게 흐르는지도 모르게

그냥 흘러가는 기분입니다.

 

아무쪼록 코로나 조심 하시구요.

즐겁고 안전한 출조길 되시기를

바랍니다.

 

별 내용도 없는 조행기지만

너무 조행기가 뜸한 듯 하여

올린 것이니

성의 없다고 타박지 마시고

읽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추천            
이름아이콘 웃는배꼽
2021-02-03 15:50
회원사진
'북회귀선' 님이 선택한 글 입니다.
이번엔 지인분과 선외기를 다녀 오셨군요
나름 땟깔 좋은 감성돔 손맛도 보시고
앞전처럼 먹방이 화려 하진 안해도 두분이 식사도 알차게 하시고
돌아 오신것 같습니다.
고양이 개인적으로 집에서 저도 키우고 있습니다만 날것을 주면
몸에 안좋다고 알고 있습니다.
손맛도 보시고 입맛까지 언제나 회 장만하시는 솜씨는 최고 인것 같습니다.
두루두루 좋은시간 보내 시구 오신것 같네요
덕분에 언제나 대리 만족 충만하게 하고 갑니다.
수고 하셨습니다.
북회귀선 네 웃는배꼽님 고양이에게 날것이 좋지 않군요.
다음부터는 익혀서 주어야 겠습니다.
작은 잡어 잡으면 던져 주곤 했는데 삼가야 겠습니다.
항상 고마운 말씀 해주시니 너무 감사합니다. ^^
2/4 07:43
   
이름아이콘 땡감시
2021-02-03 16:10
회원사진
'북회귀선' 님이 선택한 글 입니다.
아고 맛나겠습니다
언제나 항상 조행기가
멋지고 재미납니다
덕분에 잘읽고 갑니다
축하드리고 수고하셨습니다 ^^
북회귀선 네 땡감시님 좋게 봐주시니 감사합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되십시요. ^^
2/4 07:44
   
이름아이콘 날잡으면비
2021-02-03 21:20
회원캐릭터
'북회귀선' 님이 선택한 글 입니다.
날씨도 좋고 마음이 동 하시는 분과
동출 하시고 마음을 비우시니
좋은 조과로 화답 하네요...
손맛에 깔끔 하게 장만 한
감성돔회가 맛깔 스럽겠습니다..
손맛 입맛 축하 드리며
재미난 조행기 잘 읽고 갑니다..^*^
북회귀선 네 날잡으면비님 흔히 날씨가 다했다는 이야기가
여기에 해당이 되지 싶습니다.
겨울 답지 않게 포근한 날씨 탓에 즐거운 출조가 된 듯 합니다.
감사합니다. ^^
2/4 07:46
   
이름아이콘 딱2
2021-02-03 22:29
역시나  깔끔&찰진조행기 입니다~~
성의가 없다뇨~~
또한  접시에  포뜬회는 일품입니다
잘보고 갑니다
북회귀선 네 딱2님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
2/4 07:46
   
이름아이콘 개비
2021-02-04 10:34
회원사진
손맛 입맛 다봤네.

난 작년까지만 해도 겨울철 낚시 즐겨했는데.
(겨울철 갯바위 포인트 입맛대로 내릴 수 있어)
이젠 면역력도 좀 떨어지고 자신이 없네.

겨울철 방파제에서 1박 부럽고(새벽엔 추울텐데.)
감성돔 손맛 축하하며
조행기 재미나게 잘봤다.(감성돔 손맛 대신 덕분에 눈맛으로^^*)
귀선아~~ 건강 잘챙겨라.^^*
북회귀선 네 형님 저도 날이 안좋아서 계속 쉬었습니다.
그래도 날이 조금 좋아지니 한번 나가 봤네요.
형님도 항상 건강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
2/4 11:50
   
이름아이콘 태희사랑
2021-02-04 22:32
형님 추우신데 고생마니하셨습니다 오랜만에 부낚들어와서 잘보고 갑니다 루피랑은 가끔 통화도 하고하는데 형님한테는 죄송한 맘 뿐입니다ㅠㅠ 바쁘다는 핑계로 연락도 못드리고 죄송합니다ㅠㅠ
항상 건강하시고 조만간 루피랑 찾아뵙도로 하겠습니다^^;
형님 항상 안낚즐낚하시고 연락한번드리겠습니다^^
   
이름아이콘 북회귀선
2021-02-05 07:28
회원사진
《Re》태희사랑 님 ,
윤환아우님 정말 오랜만입니다.
가끔 루피 통해서 소식은 듣고 있는데
얼굴 안본지가 한참은 되었지 싶네요. ㅋㅋ
저 역시 마찬가지네요.
연락 한번 한다 한다 하면서도 막상 바쁘고 할텐데
괜히 연락하는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에 제대로 연락도 못하고...
아무튼 시간 되면 예전처럼 한번 뭉쳤으면 좋겠습니다.
항상 건강 조심하시고 만사형통 하시기를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
   
이름아이콘 케미
2021-02-05 21:04
선외기도 가을포인트 겨울포인트 정도는 알고 있어야 한다는 말이 쏙 들어오네요
그래도 대상어 잡으시고 맛난 회까지 준비가 되니 성공하신 출조네요
수고하셨습니다.
편안하고 재밌는 글 잘 보고 있습니다.
북회귀선 네 케미님 아무래도 가을하고 겨울은 감성돔이 좋아하는 환경이
차이가 있다는 생각에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포인트를 달리하는 것이
맞다는 생각에 그렇게 하고 있습니다.
즐거운 주말 되시기를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
2/6 08:55
   
 
  0
3500
   조행기/에세이/꽁트     Fishing Travel
● 조행기,꽁트란은 지난조황/출조후조담/낚시꽁트...등 을 형식없이 자유롭게 추억하고,이야기 하는곳 입니다.
● 낚시가십니까? 추억을 사진으로 담아오신후 사진조행기에 등록해보세요 ◀◀
     
분류
조행기 [751] 에세이 [100] 꽁트 [27]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235   떡전어 최소 남들보다는 잘잡는 법 9   카사블랑카 03/31(수)  1502
1234   2020/2021 가덕도 학꽁치 낚시 7+7   견리사의 02/18(목)  2611
1233   " 쏙으로 쏙 쏙 " 8+6   북회귀선 02/03(수)  3797
1232   학공치 큰 놈만 골라잡기 8+9   카사블랑카 01/18(월)  4281
1231   학꽁치잘잡는법2 5   뽈라구다 01/09(토)  2955
1230   일광학공치조황, 남보다 잘잡는 법 10+10     카사블랑카 01/06(수)  7399
1229   가덕 동편 조행기 (2ㅣ.1.1) 6   구만 01/02(토)  1628
1228   " Just one hour " 6+6   북회귀선 12/28(월)  1076
1227   가덕도의 고기흐름 지도 9+10   카사블랑카 12/19(토)  6233
1226   " 사랑한다 미안하다 " 12+8   북회귀선 12/09(수)  2418
1225   욕지권 씨알급 참돔 그러나 3+3   카사블랑카 12/07(월)  1152
1224   가덕 동편 조행기3 (20.12.3) 5   구만 12/05(토)  1415
1223   하루에 두탕 뛰기 4+4   카사블랑카 12/03(목)  1064
1222   TEAM 숨비소리 밴드 정기출조 5   녹운도끝바리 11/25(수)  828
1221   지난 조황과함께 가덕갈미 4   정력대사 11/17(화)  1835
1220   가덕 서편 감시 바글바글 9+8   카사블랑카 11/15(일)  4976
1219   가덕 동편 조행기 (20.11.08) 6   구만 11/10(화)  1288
1218   " 완도 첫 나들이 " 7+3   북회귀선 11/09(월)  728
1217   가덕 동편 조행기 (20.11.07) 5   구만 11/07(토)  1136
1216   가덕 동편 엄청난 대물 체포요청 11+10   카사블랑카 11/03(화)  2334
1215   " 밤을 잊은 그대에게 " 6+6   북회귀선 10/26(월)  1267
1214   요즘 핫한 가덕 동편 4일간 낚시 5+5   카사블랑카 10/23(금)  1974
1213   " 어느 가을의 휴일 " 5+5   북회귀선 10/19(월)  1554
1212   가덕 동편 엄청난 마리 수 19+20     카사블랑카 10/05(월)  10079
1211   9월의 시간속에서... 7+7   손맛으로 09/24(목)  5398
1210   좌사리 11 방의 총성 3+2   대물을꿈꾸며 09/19(토)  2666
1209   제주도 조행기5 2+2   대물을꿈꾸며 09/19(토)  506
1208   제주도 조행기4 4   대물을꿈꾸며 09/19(토)  258
1207   제주도 조행기3 2   대물을꿈꾸며 09/19(토)  231
1206   제주도 조행기2 2   대물을꿈꾸며 09/19(토)  254
1205   제주도 조행기1 2   대물을꿈꾸며 09/19(토)  299
1204   비싼 낚시 했네요. 11+9   북회귀선 09/14(월)  3079
1203   제주도에서 짬낚시를... 4+4   북회귀선 08/28(금)  979
1202   도야튜브 - 일요낚시 4+3   도야튜브 08/18(화)  680
1201   가덕도 원투~ 간빠레 원투~ 8   묵혼 08/17(월)  1480
1200   가까운 곳 선상에 대물확인 2+2   카사블랑카 08/17(월)  735
1199   도야튜브 - 일요낚시 3+3   도야튜브 08/13(목)  396
1198   도야튜브 - 일요낚시 5+5   도야튜브 08/05(수)  583
1197   구망 & 가조도에서.... 9+6   손맛으로 07/05(일)  4578
1196   명지 새동네 원투하러 갔습니다. 7+6   묵혼 07/02(목)  3681
1195   다대포 잔업 낚시 2부 5+1   어린꾼 06/29(월)  2635
1194   다대포 잔업 낚시 4   어린꾼 06/29(월)  1331
1193   " 실수는 성공의 어머니(?) " 10+11   북회귀선 06/22(월)  1186
1192   " Auld Lang Syne " 6+6   북회귀선 06/05(금)  1107
1191   대포와 학동에서 ... 3+3   손맛으로 06/04(목)  1439
1190   " 섭섭해서 섭도냐? " 7+7   북회귀선 05/26(화)  2285
1189   시작은 거창하나....^^ 6+6   손맛으로 05/22(금)  2129
1188   " 뛰지말고 걸어라 " 7+7   북회귀선 05/18(월)  1161
1187   장승포 & 구망 3+3   손맛으로 05/15(금)  2178
1186   새로운 낙을 찾아서 2+2   케미 04/28(화)  2128
1185   서풍을 뚫고 벵에돔낚시 3   바다콜롬버스 04/26(일)  1489
1184   너울,바람 퍽퍽 초반시즌 벵에돔낚시 3   바다콜롬버스 04/24(금)  1303
1183   안경섬 선상낚시 l m급 부시리의 성지로 ! 3   바다콜롬버스 04/19(일)  1326
1182   거문도 별곡 10+10   북회귀선 04/14(화)  1203
12345678910,,,23
사이버바다낚시의 광장 부산바다
사진조행기  
       비/즈/쇼/핑/몰       괜찮은상품!! 특별한가격!!              ■ 부낚비즈상품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 | 기사제보 | 공지사항 |      광고안내 | 협찬업체코너 | 관리메뉴


Copyright ⒞ Since 2002.Mar By 부낚 All Right Reserved
대한민국 바다낚시의 메카 부낚    www.ybada.co.kr / www.bunak.co.kr
사업자번호:602-08-67249     통신판매업신고:영도-00041  Mail:dscoo@naver.com
부산시 영도구 태종로 327 (2F)      TEL: 070-8165-2224    H.P: 010-3837-2518
부낚계좌 : 부산은행 046-01-033431-1 최효규
개인정보취급방침     전자적표시등록
부낚은 SSL보안서버로 회원정보를
안전하게 보호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