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접속
   
    조행기,에세이  
조행기/에세이..

사진조행기

    낚시갤러리
낚시갤러리

우수갤러리

점주,선장갤러리

▶ 현재접속자
낚싯대 이야기
   조행기/에세이/꽁트  
☞ 퍼온글을 즉시 삭제됩니다. ●분기별로 우수조행기를 선정하여 재편집하며, 조그만 선물을 보내드립니다.
▶ ▶ 낚시가십니까? 디카를 가져가서 추억을 사진으로 담아오신후 사진조행기에 등록해보세요 ◀◀
  낚싯대 이야기    
   2017-07-27 (목) 15:50           파랑새40  ( kan4083 )
   에세이

추천: 0   조회: 3042  
    
 

IP: 59.xxx.57    
낚싯대 이야기
내 손을 거쳐간 낚싯대가 엄청 됩니다
집에 불이 나면 제일 먼저 들고 나갈 것이 낚시가방이였으니깐요 ㅋㅋ
한달 봉급을 25만원 받던 40년 훨씬 이전
아이스박스 밀수된 것 6만원 주고 샀고
낚싯대는 보통 5만원 이상 준 것같았어요
아 참 그 시대 크릴 한 장에 5000원 하다가 그것도 수입이 잘 안 되면 5500원했어요
한 장 사면 1박2일 사용했어요
물론 그 당시에는 감성돔 띄울 낚시를 안 하고 민장대 낚시를 했으니깐요
그러니 3,5칸-4,5칸 사용했어요 그 당시에는 낚시에 끼우기만 했으니까요
(그 때는 그라스로드라서 그 정도되면 엄청 무거웠고 조금이라도 가벼운 것 사용한다고 일제에 꽃혔어요)

그러다가 세월 좋아져서 감성돔 띄울 낚시 했지요
아마 한국에서 이 낚시 우리 친구들이 제일 먼저했을 겁니다
일본 다녀온 친구가 와서 전수했는데 그 당시에는 국산 장비는 하나도 없었어요

그 비싼 그라스로드 무거운 것 다 치우고  3B찌부터 시작했는데
아무래도 1호 낚싯대가 마음에 안 차는 겁니다
그러다가 세월 지나 B사의 1.2호 대를 하나 샀지요 물론 거금 30쯤 주고요
지금 가지고 있거나 전에도 가졌거나 했던 낚싯대 중에서 감성돔 한 마리도 못 걸어보고
(물론 뱅어돔도 ) 2번대 두 번 분질러 본 낚싯대입니다
그 낚싯대만 사용하면 걸었던 고기도 도망가고
밤새껏 고생하다가 방파제 텐트에 기대 놨는데 넘어지면서 초릿대도 나가대요
그리고 대부분 낚시에서 걸어도 못 보고 황쳤거든요

친구들도 그런 경험 있을 거라 봅니다
버리기는 아깝고 낚자니 안 물고
계륵이라나요?

그런데요
고놈의 낚싯대 가이드가 엄청 좋아요
그래도 이번에 버리기로 했어요
가이드만 뜯어내고 버리려고요
아이구 아까워라

추천            
이름아이콘 뜰채조사
2017-07-27 17:02
회원사진
파랑새 어른 반갑습니다^^
몇십년 된  계륵?낚시대를 버리버리신다는 결정 너무 안타깝습니다
그 속에 청춘과 희망과 추억이 모조리 공존할텐데요
다시 한번 재고하셔서
먼지가 쌓여도 간직하셨슴 좋겠습니다
안그러면 그냥 준다는 공짜 장터에
내어놓으시는 것도 괞찬을 것 같습니다
꼭 버리시러거든 가이드 빼시고
저한테 주셔도 됩니다^^ㅎㅎ
모쪼록 복더위 잘 견디셔서 건강하시고
좋은 일만 가득하시길 바랍니다*~~*
   
이름아이콘 양산섭섭이
2017-07-27 17:24
애증의 낚시대지만  미우나 고우나
함께 한 세월이 어마어마한데~~
이번에 큰 맘 먹고 버리시나 봅니다!
저는 고가의 장비는 사용 안 하지만
그래도 손에  익은 장비가 좋더군요!
물론 고가에 장비로 무장한 낚시인을
보면 왠지~~음메 기 죽어!ㅜ.ㅜ
멋 진 장비도 좋지만 먼저 매너있는
낚시인 더 멋지지 않을까요!^^
예전에 몸이 안 좋으시다는  글을
본 것 같은데~~선선해지면 갯바위 보단
덴마나 좌대 낚시 위주로  다니시는게
좋겠다!  싶습니다!^^
   
이름아이콘 아빠의청춘
2017-07-27 18:02
오랜 조력이 느껴질 뿐 아니라 릴찌낚시의 선구자의 모습을 보게 됩니다.
말썽꾸러기 낚싯대는 버리는 것보다는 그 추억 그대로 소장하시는 것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이름아이콘 웃는배꼽
2017-07-27 19:48
회원사진
오래된 물건이 낚시인에게 정을 많이 주는 물건으로 버릴수도 없고  
그런 경험을 한번씩은 하지 싶습니다.
저도 낚시대 하나 06대 인데 17년 정도 사용을 하고 있는데
정이들어서 버리지도 못하고 아직도 가방속에 항상 가지고 다닙니다.
낚시를 안가도 한번씩 그놈을 보면 흐뭇합니다.
   
이름아이콘 파랑새40
2017-07-27 20:55
아이구 안 버려야겠네요
집 사람은 버리라고 하거든요
그래서 하나 새로 장만할까 해서 버리려고 마음 먹었는데
여러분들의 조언으로 간직할께요
고맙습니다
   
이름아이콘 땡감시
2017-07-27 23:44
회원사진
손때를 잔뜩 머금은
낚싯대를 왜 버리실려고 하십니까
사용은 안하셔도 그냥 보관을
하시면 좋겠습니다
기념품으로 보관을 히시죠 ^^
   
이름아이콘 최강롯데
2017-07-29 04:23
회원사진
잘보고갑니다
저같은경우 낚시 용품을 아끼는 편입니다
   
이름아이콘 미리내
2017-07-31 11:09
소장가치가 충분하겠습니다
잘 닦아서 보관하셔요
   
이름아이콘 비올라카나
2017-08-02 19:42
회원사진
내나이 코흘리개 시절이네요 ㅎㅎㅎ 그오랜시간 함께햇던 낚시대라면 애물단지여도 소장가치는 충분하다고봅니다^^ 늘건강하시길 바랍니다^^
   
 
  0
3500
   조행기/에세이/꽁트     Fishing Travel
● 조행기,꽁트란은 지난조황/출조후조담/낚시꽁트...등 을 형식없이 자유롭게 추억하고,이야기 하는곳 입니다.
● 낚시가십니까? 추억을 사진으로 담아오신후 사진조행기에 등록해보세요 ◀◀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897 조행기   2017년도마지막날 대마도선상조황 8+7   꿈의사냥5짜 01/05(금)  1712
896 조행기   아찔한 순간 14+2   망상어김씨 01/05(금)  2124
895 조행기   해금강 볼락루어 6+5   COH 01/02(화)  1377
894 조행기   2017년 마지막 낚시와 팀하이에나 송년.. 11+9   정력대사 12/27(수)  1356
893 조행기   다시 찾은 안경섬 7+5   COH 12/21(목)  1867
892 조행기   "매물도" 안갈라 했는데 (12월 포세이돈.. 19+16   녹산고래 12/12(화)  2479
891 조행기   해조FC 12월 정기 출조 후기 9+6   책조 12/08(금)  1337
890 조행기   겨울방어 잡으러 안경섬 지깅 낚시 2부.. 6+3   COH 12/07(목)  1359
889 조행기   겨울방어 잡으러 안경섬 지깅낚시 1부 4+3   COH 12/07(목)  1674
888 조행기   12월 다대 출조 3   윤초보 12/04(월)  1663
887 조행기   포의조사 Fishing Essay... 제12회 8+8   布衣釣士 11/29(수)  1239
886 조행기   포의조사 Fishing Essay... 번외편 8+8   布衣釣士 11/21(화)  1439
885 조행기   통영 호래기 소식 9   COH 11/20(월)  2436
884 조행기   뜻 밖의 대박 송도 8+7   카사블랑카 11/20(월)  4696
883 조행기   전라도 광도(포세이돈 회장배) 11+7   녹산고래 11/16(목)  1124
882 조행기   통영 내만, 준내만 타이라바 7   COH 11/15(수)  993
881 조행기   가덕에서 광어를? 11   만두씨 11/14(화)  1884
880 조행기   1박2일 즐기고 먹고 놀고 갯핑~~^^ 10   윤초보 11/13(월)  1526
879 조행기   포의조사 Fishing Essay... 태종대 이층.. 12+12   布衣釣士 11/08(수)  2564
878 조행기   서이말 장기판여 10+9   정력대사 11/07(화)  1875
877 조행기   2017.11.04~5일 1박2일 야영 5   윤초보 11/06(월)  1369
876 조행기   포의조사 Fishing Essay... 통영 우도 9+8   布衣釣士 10/31(화)  1496
875 조행기   성숙해진 갑오징어 부담스럽다... 6   무장공비 10/30(월)  1635
874 조행기   계획이 꼬여서 잡은 사랑도 감성돔 5+2   카사블랑카 10/30(월)  1582
873 조행기   어린참돔에게 농락당했네요 ㅠㅠ 5+1   진해오라방 10/26(목)  1443
872 조행기   포의조사 Fishing Essay... 나무섬 8번.. 5+4   布衣釣士 10/25(수)  1274
871 조행기   바람을 피해 찿아간곳은 삼천포였.. 5   무장공비 10/23(월)  2677
870 조행기   10월1일 연휴첫날 조행기 7+6   청사포뽈라구 10/21(토)  1160
869 조행기   포의조사 Fishing Essay-형제섬 17번자.. 5+4   布衣釣士 10/18(수)  2164
868 조행기   포의조사의 Fishing Essay... 생도 6번.. 9+9   布衣釣士 10/11(수)  2562
867 조행기   통영에서 갑오징어를 찿아주세요.. 5   무장공비 10/09(월)  1613
866 조행기   4짜인지 5짜인지 판단은 꾼의 몫 12+12   카사블랑카 10/09(월)  2301
865 조행기   생도3번자리 마누라랑 출조~ 9   장림초짜 10/08(일)  2423
864 조행기   갈치가 갔는 줄 알았는데........ 7+5   케미 10/08(일)  1568
863 조행기   진해문어대박!! 7   김보범 09/26(화)  2614
862 조행기   가덕 좌대 감성돔 등 등 5+3   카사블랑카 09/26(화)  4335
861 조행기   거제동부권ㅡ칼치도 많고, 왕!굵어요^^.. 7+6   뜰채조사 09/25(월)  2289
860 조행기   다시 돌아온 갈치 5   케미 09/24(일)  1662
859 조행기   드디어 사고를 치다 12   파랑새40 09/12(화)  4629
858 조행기   서생권무늬 감자에서 고구마로 변신중 .. 7+1   무장공비 09/11(월)  1917
857 조행기   2017년도 햇갑오징어 손맛에 입맛까지 .. 6   무장공비 09/11(월)  1454
856 조행기   밤의 황제 칼치 킬러~~~ 7   무장공비 09/11(월)  2071
855 조행기   척포벵에돔과 해피바이러스 5+3   복어4짜 09/10(일)  1180
854 꽁트   만만한게 전어 .... 5+6   손맛으로 09/10(일)  1548
853 조행기   졸복까지 담아 온 낚시 4   파랑새40 09/08(금)  1308
852 조행기   간만에 즐기는 갈치낚시 9+5   케미 09/06(수)  2059
851 에세이   어느 꾼 이야기 12   곰돌감시 09/06(수)  1521
850 에세이   서너달 놀았더니 9+2   파랑새40 09/05(화)  1234
849 에세이   낚싯터에 버려진 쓰레기 8+1   파랑새40 09/05(화)  862
848 조행기   역시 가조도 배신은 없다 7   카사블랑카 08/31(목)  3103
847 조행기   광복절날 가조도 좌대 출조 9   카사블랑카 08/23(수)  2603
846 조행기   삼고초려 구룡포 하모하모~ 6   무장공비 08/21(월)  1583
845 꽁트   누군 돔 잡고 누군 메가리만 잡히고,, 7   잠복조 08/21(월)  2086
844 에세이   심성 착한 조사님 10+8   물도깨비 08/10(목)  3699
12345678910,,,17
사이버바다낚시의 광장 부산바다
사진조행기  
       비/즈/쇼/핑/몰       괜찮은상품!! 특별한가격!!              ■ 부낚비즈상품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 | 기사제보 | 공지사항 | 광고안내 |      해조FC운영진 | 동호회운영진 | 협찬업체코너 | 관리메뉴


Copyright ⒞ Since 2002.Mar By 부낚 All Right Reserved
대한민국 바다낚시의 메카 부낚    www.ybada.co.kr / www.bunak.co.kr
사업자번호:602-08-67249     통신판매업신고:영도-00041  Mail:dscoo@naver.com
부산시 영도구 태종로 327 (2F)      TEL: 070-8165-2224    H.P: 010-3837-2518
부낚계좌 : 부산은행 046-01-033431-1 최효규
개인정보취급방침     전자적표시등록
부낚은 SSL보안서버로 회원정보를
안전하게 보호하고 있습니다.